국회서 4당 지도부 공조 다지며 토론회 공동 개최…'한국당은 극우세력' 규정
홍영표 "한국당, 스스로 전두환·노태우 정당 선언"…장병완 "자신들의 전통마저 부정"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자유한국당을 뺀 여야 4당의 국회의원 143명은 1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한국당 일부 의원의 '5·18 망언'을 규탄하는 국회 토론회를 공동 주최했다.

민주평화국민연대(민평련) 대표인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 주도로 열린 토론회에는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와 민주당 홍영표·민주평화당 장병완·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 등 여야 4당 지도부가 나란히 참석했다.

또한 행사장에 걸린 대형 현수막에는 행사를 공동 주최한 의원들의 이름이 새겨졌다. 민주당(128명), 바른미래당(29명), 평화당(14명), 정의당(5명) 등 여야 4당 의원 176명 중 대부분이 참여했다.

이번 '5·18 모독' 논란과 관련해 여야 4당의 공조 의지를 다지는 자리였다고 할 수 있다.

토론회 참석자들은 한국당이 지지자 눈치를 보며 이른바 '망언 3인방'을 제대로 쳐내지 못하고 사실상 극우 정치를 하고 있다며,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을 국민의 힘으로 국회에서 퇴출하겠다고 입을 모았다.

우원식 의원은 "한국당은 김진태·김순례 의원이 전당대회를 치르도록 보장함으로써 민주주의를 수호하는 공당의 길이 아닌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반헌법 세력의 길을 선택했다"며 "5·18을 자신들의 정치적 수단으로 이용하는 극우 정치를 강력히 규탄하다"고 말했다.

손학규 대표는 "국회의원이 할 말이 있고 가려야 할 말이 있다"며 "국회가 민주주의의 전당인 만큼 민주주의를 이렇게 정면으로 부정하는 것을 놔둘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저는 어제 한국당의 결정을 보면서 한국당이 스스로 전두환·노태우의 정당이라 선언했다고 생각한다"며 "한국당은 이 문제를 스스로 해결할 능력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범죄적 망언을 한 세 의원을 국회에서 추방하지 못하면 국민이 국회를 괴물로 볼 것 같아 두렵다"며 "역사의 시계를 거꾸로 돌리려는 한국당을 우리가 분명히 심판하고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밝혔다.

장병완 원내대표도 "20대 국회가 단호히 대처하지 못하면 극우 세력의 망동이 계속될 수밖에 없다"며 "여야 4당이 똘똘 뭉쳐서 이번 만큼은 반드시 망동을 자행한 세 의원에 대한 제명을 관철할 것"이라고 공감했다.

장 원내대표는 "한국당의 전신인 노태우 정부가 1990년에 5·18을 민주화운동으로 규정했고, 그 뒤를 이어받은 김영삼 전 대통령이 1995년에 5·18 특별법을 제정해 유공자를 인정했다"며 "지금 한국당의 행태는 자신들의 이런 전통마저 부인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윤소하 원내대표는 "5·18을 폭동이라 운운하는 것은 극우 정치 세력의 발버둥"이라며 "아무것도 모르고 거꾸로 된 태극기, 성조기나 흔들면 다 된다는 식의 천박한 대한민국 정치 현실을 완전히 뜯어고치지 않으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토론회에서 정근식 서울대 사회학과 교수는 '5·18 망언과 극우정치를 어떻게 넘어설 것인가'라는 제목의 발제문을 통해 "소선거구제에 기초한 승자독식 정치게임의 문제, 소수자 보호 장치의 취약성 등 오래전부터 한국 정치의 한계로 지적돼 온 문제들에 대한 제도적 개혁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hanjh@yna.co.kr

[함보세] 망언으로 얼룩진 '5·18공청회' 그 시작과 끝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