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호주에서 9천5백만년 전 공룡 발자국 화석군이 발견됐다.

CNN 방송은 호주의 고생물학 발굴팀이 퀸즐랜드 윈턴의 오지에서 55m에 걸쳐 밀집한 공룡 발자국 화석군을 발견했다고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발굴팀은 초식공룡인 용각류(龍脚類), 조각류(鳥脚類)와 육식공룡인 수각류(獸脚類)의 발자국이 선명한 형태로 발견됐으며, 이 중 20개가 두꺼운 다리에 긴 목과 꼬리를 가진 용각류의 발자국이라고 설명했다.

용각류 공룡의 발자국 옆으로는 두 발로 걷는 조각류 공룡과 닭 크기만한 수각류 공룡의 발자국이 나란히 찍혀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발굴팀은 "호주에서 발견된 용각류 공룡 발자국 중 최상의 상태"라며 "전 세계에서 발견된 모든 동종 공룡의 발자국과 선명하게 구별될 정도"라고 밝혔다.

발굴팀은 지난달부터 이어진 집중호우와 홍수에 화석이 훼손되지 않도록 들어내 인근 자연사박물관으로 옮기는 작업을 하고 있다.

총 500톤에 달하는 화석군 중 4분의 1가량이 이미 박물관으로 옮겨졌으며, 올해 내내 이송 작업이 진행될 예정이다.

syki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