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1994년 제네바 합의때 연락사무소 설치키로 했다 불발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북한과 미국이 상호 간에 연락관을 교환하는 방안을 진지하게 검토 중이라고 CNN방송이 2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러한 조치는 공식적 외교관계 수립을 향한 점진적 조치가 될 것이라고 CNN은 이들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이는 지난해 6·12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채택한 공동성명에 담긴 북미 간 새로운 관계 수립과 관련된 사안이다.

이러한 보도는 오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의 비핵화 실행조치와 미국의 상응 조치 간 주고받기에 대한 물밑조율이 이뤄지는 가운데 나왔다.

2명의 고위급 외교소식통은 진전을 위한 첫번째 조치는 담당관들의 교환이 될 것이라고 CNN에 말했다.

미국 측에서 여러 명의 연락관이 북한 내 사무소 설치 준비를 위해 파견될 것이라며, 관련 계획이 순조롭게 진행된다면 이 팀은 한국어를 구사할 수 있는 고위급 외무 공무원이 이끌게 될 것이라고 이들은 전했다.

CNN은 연락관 교환 문제와 관련, "상대국에 각각 이익대표부(interest section)를 설치하는 일의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애초 보도했으나 이후 기사에서는 이 내용을 빼고 공식 외교관계 수립으로 표현을 수정했다.

CNN은 북미 간에 이와 유사한 합의가 지난 1994년 제네바 기본 합의 때 이뤄진 바 있다고 보도했다.

앞서 북미는 지난 1994년 도출한 제네바 기본합의문에서 비핵화의 단계별 진전에 따라 연락사무소를 교환·설치하는 한편, 관심 사항의 진전에 따라 양국관계를 대사급으로 격상시켜 나가기로 합의했지만, 실행에 옮기지는 못했다.

당시 양측은 각각 '7명 이하'로 출발해 상호 연락관을 교환하기로 하고, 상호 상대국 내에 부지까지 물색했지만 이듬해 말 미군 헬기 격추 등에 따른 북미간 긴장 조성으로 북한이 관련 계획 전체를 취소하면서 무산됐다고 CNN은 전했다.

hankso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