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머리 크기에 맞는 헬멧이 없어서 경기에 뛰지 못하는 대학 라크로스 선수가 있어 화제다.

미국 일간 '보스턴 글로브'가 지난 17일(현지시간) 인터뷰한 미국 휘튼대 1학년생 알렉스 추(19)가 바로 이 짓궂은 농담 같은 사연의 주인공이다.

키 183㎝, 몸무게 120㎏의 건장한 체격을 갖춘 추는 필드하키와 유사한 종목인 라크로스 골리(골키퍼)다.

또래보다 머리가 유별하게 큰 편인 추는 고교 시절에도 자신의 머리 사이즈에 맞는 헬멧이 없었다.

그래서 헬멧 2개를 각각 반으로 절단한 뒤 앞부분과 뒷부분을 끈으로 연결하는 방식으로 문제를 해결했다.

하지만 고교 올스타 출신으로 휘튼대에 진학한 뒤 추는 난관에 봉착했다.

미국대학스포츠협회(NCAA)에서 자신이 고교 시절 사용했던 수제 헬멧 착용을 금지했기 때문이다.

NCAA는 공식 용품 제조사인 '캐스케이드-매버릭', '워리어'가 만든 헬멧만을 쓰도록 규정하고 있다.

그런데 그곳에서 만든 헬멧 중에서 추의 머리 크기에 맞는 사이즈는 없었다.

쓸 헬멧이 없어서 실전 경기에서 배제된 추는 이달 말 시작되는 라크로스 대학 시즌을 앞두고 발을 동동 구르고 있다.

그는 "라크로스는 내 인생 전체나 다름없다"며 "이렇게 오랫동안 뛰지 못한 게 언제인지 기억도 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캐스케이드-매버릭', '워리어'사가 추의 머리 사이즈에 맞는 맞춤형 헬멧을 제작하면 문제가 해결되지만 두 회사 모두 비용 문제 때문에 난색을 보인다.

NCAA 관계자는 "무척 난처한 상황"이라며 "우리는 제조사에 특별 헬멧을 제작하도록 설득하고 유도할 수는 있지만 강제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추의 어머니인 앨리슨은 캐스케이드-매버릭사에 직접 통화를 시도했지만 "화를 내면서 전화를 끊어버리더라"고 전했다.

changyo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