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눈 그치고 구름 사이로 '슈퍼문'…내일 미세먼지 공습

송고시간2019-02-19 16:2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美 캘리포니아 샌디에이고 하늘에 뜬 보름달
美 캘리포니아 샌디에이고 하늘에 뜬 보름달

(샌디에이고 로이터=연합뉴스) 2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샌디에이고에서 '슈퍼 블러드 울프 문'(Super blood wolf moon)으로 불리는 보름달의 개기월식이 시작되기 전 여객기 한 대가 공항으로 진입하는 가운데 구름 사이로 보름달이 뜨고 있다. je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정월 대보름인 19일 오후 들어 눈이 대부분 그치면서 대설로 인한 별다른 피해는 없었다. 저녁에는 올해 가장 큰 달인 '슈퍼문'을 구름 사이로 볼 수 있겠지만 20일에는 다시 미세먼지가 찾아온다.

이날 기상청에 따르면 서울, 경기, 강원 영서·산지의 비 또는 눈은 오후부터 대부분 그쳤다.

오후 2시 기준 적설량은 폐쇄회로(CC)TV 관측상 평창 8.5㎝가 가장 많고 대관령 6.5㎝, 횡성 3.5㎝ 등이어서 최고 10㎝ 넘게 쌓일 수 있다던 애초 예측보다 적은 양이 기록됐다.

기상청은 최대 2∼7㎝로 예상했던 서울, 경기 적설량도 1∼3㎝로 조정해 다시 발표했다.

강수가 그치면서 연중 가장 큰 달을 어느 정도는 관찰할 수 있을 전망이다.

기상청은 "전국에서 구름 사이로 보름달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달이 뜨는 시간은 강릉 오후 5시 38분, 부산 오후 5시 41분, 서울·대전 오후 5시 46분, 광주 오후 5시 51분, 제주 오후 5시 55분 등이다.

대설특보는 전국에서 모두 해제됐지만, 미세먼지가 찾아온다.

국립환경과학원은 20일 수도권, 강원 영서, 충청권, 광주, 전북, 대구, 경북 지역 미세먼지 농도를 '나쁨' 수준으로 예측했다. 중국발 미세먼지의 영향이다.

민간 기상업체 케이웨더는 20일 오후부터 미세먼지 농도가 짙어지기 시작해 21일 더욱 심화할 것으로 내다봤다.

날씨는 조금씩 풀린다. 온화한 남서풍이 들어와 이날 4도까지 올랐던 서울 낮 최고기온은 20일 5도, 21일 8도 등까지 오를 것으로 예측됐다.

다만 기온이 오르기 전 이날 낮까지 내린 눈이 얼어붙어 미끄러울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j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