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상속 예상…전속 경호원과 하녀 두 명 유지할 것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프랑스 명품 브랜드 샤넬의 수석 디자이너 카를 라거펠트가 19일(현지시간) 타계하면서 그가 남긴 유산 2억 달러(2천247억원)의 행방이 관심이다.

특히 그가 딸처럼 아낀 고양이 '슈페트'(Choupette)가 유산을 일부나마 상속할 지 여부가 주목받고 있다.

AFP 통신 등에 따르면 라거펠트는 프랑스TV에 출연해 "슈페트는 부유한 아이"라며 "그(슈페트)는 자신의 재산을 갖고 있다"고 밝혀, 유서에 고양이 몫의 유산을 별도로 남겼음을 시사했다.

실제로 슈페트가 라거펠트와 독일 자동차 회사 오펠의 달력을 제작하고, 일본 화장품 슈에무라와 협업해 '슈페트'라는 이름의 화장품을 출시해 벌어들인 돈만 해도 최소 340만달러(38억원)로 추산된다고 AFP는 전했다.

또 라거펠트는 숨지기 훨씬 전 "슈페트는 전속 경호원 그리고 두 명의 하녀와 함께 익숙해진 스타일대로 계속 살아갈 것"이라고 말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고 라거펠트의 유산, 반려묘 '슈페트'에게 갈까/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2014년에는 '슈페트: 성공한 고양이의 사생활'이란 제목의 책이 출간되기도 했다.

프랑스법을 따르면 고양이에게 유산을 남길 수 없다. 라거펠트는 과거 이에 관한 기자들의 질문에 "나는 프랑스인이 아니라서 괜찮다"고 답했고, 슈페트에게 남기는 유산은 신탁에 맡겨질 것으로 추정됐다.

라거펠트는 2011년 8월에 태어난 암컷 고양이 슈페트를 모델 밥티스트 지아비코니로부터 납치하듯이 데려와 애지중지 키웠다.

슈페트는 패션계에서는 이미 유명한 고양이라서 트위터와 인스타그램 계정의 팔로워가 수십 만명에 이른다.

슈페트의 전속 하녀들은 라거펠트가 볼 수 있도록 슈페트의 모든 일상을 업무일지에 기록했다.

슈페트는 은 식기에 담긴 음식을 테이블 위에 차려줘야 먹고, 특히 킹크랩과 훈제연어, 캐비어를 섞은 음식을 좋아한다.

슈페트는 '미식가'로 소문나 있지만, 라거펠트는 슈페트가 고양이 사료 광고에 출연하기에는 너무 세련됐다며 출연을 허락하지 않았다.

라거펠트는 슈페트에 대해 "사람 같지만, 말을 하지 않는다는 특별한 장점이 있다", "슈페트는 내 세상의 중심이다", "슈페트의 우아함과 태도에서 영감을 받았다"는 등의 말을 했다.

유산상속에 있어서 슈페트의 가장 큰 라이벌로는 모델 브래드 크로닉의 아들 허드슨 크로닉(10)이 꼽힌다.

허드슨은 라거펠트의 대자(代子)이며, 샤넬 패션쇼 피날레에 라거펠트의 손을 잡고 자주 등장했다. 라거펠트는 크로닉 부자에 대해 평소 "내 가족처럼 생각한다"고 말했다.

noano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