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국가폭력에 저항했던 광주·부산·제주 등의 민주평화단체들이 이른바 5·18 망언을 한목소리로 규탄하고 나섰다.

5·18기념재단과 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부산민주화항쟁기념사업회·노근리국제평화재단·제주 4·3평화재단은 20일 공동성명서를 통해 "민의의 전당에서 국민을 우롱하는 일이 벌어졌다"며 "신군부의 집권전략에 맞서 싸운 5·18 정신을 훼손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5·18 망언은) 이 땅의 모든 민주화운동을 부정하는 것"이라며 "불행했던 과거사의 아픔을 딛고 평화와 인권이 존중되는 민주 사회를 염원하는 국민에 대한 도전"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국회는 5·18 망언 논란을 일으킨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을 제명하고 해당 국회의원은 즉각 사퇴해야 한다"며 "상습적인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있는 지만원은 구속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in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