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기업은행, 현대건설에 뼈아픈 0-3 완패…4위 추락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5년 만에 '봄 배구'에 도전하는 GS칼텍스가 국내 선수들이 똘똘 뭉쳐 위기를 극복했다.

GS칼텍스는 20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18-2019 V리그 여자부 6라운드 홈경기에서 KGC인삼공사를 세트 스코어 3-1(25-23 21-25 25-12 25-21)로 제압했다.

외국인 선수 알리오나 마르티니우크(등록명 알리)가 무릎 부상으로 결장했지만, GS칼텍스는 국내 선수들의 힘으로 연승을 이어갔다.

2연승을 달린 GS칼텍스는 17승 10패 승점 48로, 이날 패한 IBK기업은행(승점 46)을 4위로 끌어내리고 포스트시즌 마지노선인 3위를 탈환했다.

GS칼텍스는 이소영(28점)과 강소휘(24점)가 서로 경쟁하듯 양 측면에서 위력적인 공격을 퍼붓고 알리의 공백을 빈틈없이 메웠다.

강소휘는 올 시즌 한 경기 최다 득점 기록을 갈아치웠다.

반면 최하위 KGC인삼공사는 연패를 끊을 절호의 기회를 날리고 16연패의 수렁에 빠졌다.

GS칼텍스는 1세트에서 이소영의 공격이 폭발하며 24-19로 일찌감치 세트 포인트를 만들었다.

KGC인삼공사는 뒤늦게 추격에 나섰다. 알레나 버그스마의 서브 에이스, 센터 한수지의 연속 블로킹으로 스코어는 단숨에 1점 차로 좁혀졌다.

하지만 이소영이 듀스를 허락하지 않았다. 이소영은 상대 블로킹을 농락하는 절묘한 연타 공격으로 코트 빈 곳에 공을 꽂아 넣고 세트를 마무리했다.

이소영은 1세트에서만 8점에 공격 성공률 72.73%를 찍었다.

KGC인삼공사는 2세트 시작부터 한송이를 투입해 높이를 강화했고, 이는 그대로 주효했다.

KGC인삼공사는 2세트에서만 블로킹 싸움에서 8-3으로 GS칼텍스를 압도하고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GS칼텍스는 3세트에서 강서브를 앞세워 돌파구를 찾았다.

GS칼텍스의 날카로운 서브에 리시브 라인이 크게 흔들린 KGC인삼공사는 블로킹을 제대로 활용해보지도 못하고 무너졌다.

이소영의 서브 에이스로 10-4를 만든 GS칼텍스는 강소휘의 서브 에이스로 17-7로 달아나며 여유 있게 3세트를 따냈다.

GS칼텍스는 4세트에서도 이소영, 강소휘의 공격이 불을 뿜으며 18-15 리드를 챙겼다.

GS칼텍스는 세트 후반에 더욱 힘을 냈다. GS칼텍스는 이소영의 연속 득점으로 23-16으로 스코어를 벌리고 상대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같은 시간 수원체육관에서는 현대건설이 갈길 바쁜 IBK기업은행을 세트 스코어 3-0(27-25 25-23 25-21)으로 꺾었다.

5위 현대건설에 뼈아픈 패배를 당한 IBK기업은행은 2연패 속에 4위로 추락해 '봄 배구'에 나서지 못할 위기를 맞았다.

현대건설은 밀라그로스 콜라(등록명 마야)가 양 팀 최다인 25점에 공격 성공률 56.75%로 완승을 견인했다.

루키 센터인 정지윤이 12점을 올렸고, 국가대표 센터 양효진은 블로킹 4개와 서브 에이스 2개를 곁들여 11점으로 활약했다.

IBK기업은행은 1세트에서 24-21에서 역전을 허용한 것이 뼈아팠다.

어도라 어나이가 19점을 올렸지만, 공격 성공률 29.50%로 주포 역할을 해내지 못한 것도 패인으로 작용했다.

changyo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