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일철 자산 매각 움직임에 "만에 하나 발생하면 다양한 대항책 발동할 것"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문희상 국회의장을 "한일의원연맹 회장까지 역임한 인간(人間)"이라고 지칭하며 격하게 비판했다.

고노 외무상은 이날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문 의장의 '일왕 사죄' 발언과 관련해 "한일의원연맹의 회장까지 역임한 인간이 그런 말을 하는 것은 극히 심각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한일의원연맹은 한일 관계가 어려울 때 자국 내 여론을 향해 양국 관계의 중요함을 호소했다. (나도) 한국에서 한일의원연맹의 선배들을 몇번이나 뵀지만, 정말 존경할만한 훌륭한 분들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원래대로라면 문제를(강제징용 판결 후속 대책을) 정리하고 있는 국무총리를 옆에서 지원해야 할 사람이 이런 상황인 것은(것을 보면) 정말 한일 관계가 걱정이다"고 덧붙였다.

고노 외무상은 또 "이번 발언은 극히 무례해서 (한국) 외교부에 사죄와 철회를 누차 요구하고 있다"며 "최근의 외교장관 회담에서도 이 건에 대해 '정말 놀랐고 유감이다'는 말을 전달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고노 외무상은 강제징용 판결과 관련해 한국의 피해자 측이 신일철주금의 자산을 매각하려는 움직임을 보인 것에 대해 "만에 하나의 때에는 다양한 대항책을 발동할 용의가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bkki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