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스피드스케이팅 노선영(30·부산시체육회)이 김보름(26·강원도청)의 주장을 반박하고 나섰다.

노선영은 21일 서울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동계체전)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1,000m 경기를 마친 뒤 "(김보름이) 지금 시점에 왜 그런 말을 공개적으로 하는지 잘 모르겠지만, 난 그런 일을 하지 않았다"라며 "일방적인 주장에 대응하고 싶지 않다"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까지 (김보름과) 만날 기회는 많이 있었는데 따로 연락이 오지도 않았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자세히 말씀드리겠다"라며 말을 아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팀 추월 준준결승에서 노선영을 떨어뜨린 채로 질주했다며 국민의 공분을 자아냈던 김보름은 최근 언론 인터뷰를 통해 그동안 노선영으로부터 지속적인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김보름은 19일에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 계정을 통해 "7년 동안 (노선영에게 괴롭힘을 당해) 하루하루가 지옥 같았다. 다른 후배 선수들도 모두 고통 속에서 살았다"라며 "이제는 진실을 밝히고 싶다. 평창올림픽 당시 수많은 거짓말과 괴롭히는 행동을 했던 노선영 선수의 대답을 듣고 싶다"라고 밝혔다.

한편 노선영은 이날 1분 22초 35의 기록으로 8명의 선수 중 4위를 기록했다.

우승은 1분 21초 21을 기록한 김민선(의정부시청)이 차지했다.

노선영, 김보름 '괴롭힘' 주장에 "난 그런 일을 하지 않았다"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cycl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