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인권센터 신고 등 행정적인 절차도 고려 중"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노선영(30·부산시체육회)으로부터 지속적인 괴롭힘을 당했다고 폭로한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김보름(26·강원도청)이 관련 자료를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김보름은 21일 서울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동계체전)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3,000m 경기를 마친 뒤 "나 외에도 많은 동료 선수들이 노선영으로부터 괴롭힘을 당했다"라면서 "관련한 증거 자료를 가지고 있으며, 추후 모두 공개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대한체육회) 스포츠인권센터 신고 등 행정적인 절차로 해결할 생각도 있다"라면서 "노선영과 대화할 기회가 있다면 응하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풀영상] 김보름 "노선영, 주먹 들어 때리는 시늉까지…때·장소 가리지 않고 폭언"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구체적으로 어떤 괴롭힘을 당했는지 묻는 말엔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괴롭혔다"라며 "경기 전날엔 컨디션 조절을 방해하기 위해 (선수촌) 자신의 방으로 불러 수 시간 동안 폭언을 쏟아냈고 주먹을 들어 때리는 시늉을 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합숙 생활에서 나처럼 피해를 보는 선수가 더는 나오지 않았으면 좋겠다"라며 "개선을 바라는 마음에 문제를 제기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보름은 피해 사실을 지난해 3월 문화체육관광부 감사에서 밝혔다.

이와 관련한 질문엔 "감사에 임한 뒤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어떤 피드백도 받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김보름은 지난해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팀 추월 준준결승에서 노선영을 떨어뜨린 채로 질주했다며 국민의 공분을 자아냈다.

이후 김보름은 언론 인터뷰를 통해 노선영으로부터 지속적인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김보름은 19일에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 계정을 통해 "7년 동안 (노선영에게 괴롭힘을 당해) 하루하루가 지옥 같았다. 다른 후배 선수들도 모두 고통 속에서 살았다"라며 "이제는 진실을 밝히고 싶다. 평창올림픽 당시 수많은 거짓말과 괴롭히는 행동을 했던 노선영 선수의 대답을 듣고 싶다"라고 밝혔다.

한편 노선영은 이날 경기를 마친 뒤 취재진에 "(김보름이) 지금 시점에 왜 그런 말을 공개적으로 하는지 잘 모르겠지만, 난 그런 일을 하지 않았다"라며 "일방적인 주장에 대응하고 싶지 않다"라고 반박했다.

cycl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