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양·장성·여수=연합뉴스) 장아름 정회성 기자 = '5·18 망언'을 규탄하는 전남 기초의회 성명이 논란의 공청회로부터 약 2주가 흐른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다.

여수시의회는 21일 임시회 본회의를 열어 '5·18민주화운동 왜곡 폄훼한 자유한국당 의원 제명 및 5·18 역사 왜곡 행위 처벌법 제정 촉구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하고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을 즉각 제명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민의의 전당인 국회에서 국회의원 입으로 5·18민주화운동을 폄훼하는 허위사실을 거리낌 없이 쏟아낸 것은 민주주의를 위한 5·18의 숭고한 정신을 짓밟고 국민을 모독하는 행위"라며 "5·18역사 왜곡 행위 처벌법을 조속히 제정하라"고 촉구했다

장성군의회도 이날 임시회 본회의를 열어 '5·18 민주화운동 망언 규탄 성명'을 채택하고 "역사가 규정하고 세계기록유산이 인정한 5·18을 부정하고 날조한 지만원과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의 파렴치한 작태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5·18을 모독한 망언 3인방은 스스로 국회의원직을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담양군의회도 이날 긴급 임시회를 소집해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 등 3인 제명과 지도부 사퇴, 5·18 역사왜곡 처벌법 제정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담양군의회는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당 지도부는 '역사적 사실에 대한 다양한 해석'이라는 엉터리 변명으로 제 식구 감싸기에만 급급하다"며 "자유한국당은 말뿐이 아닌 행동이 수반된 사죄를 통해 5·18의 역사적 의미를 다시 한번 확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장흥군의회는 20일 성명을 내고 "국회 공청회에서 반역사적 망언을 한 3인방에 대해 개탄을 금할 수 없다"며 "국민들은 이를 묵과해서는 안 된다"고 성토했다.

h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