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민 모두에 깊은 상처 줘…한국당 '망언 3인방' 국회 차원 조치 요청"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1980년 5월 고립된 광주의 참상을 세계에 알린 미국인 목사 2명의 가족이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의 '5·18 망언'이 명백한 허위라는 내용을 담은 공동서한을 문희상 국회의장에게 보냈다고 국회가 22일 밝혔다.

서한을 보낸 사람은 계엄군 헬기 사격을 증언한 고(故) 아널드 피터슨 목사의 부인 바버라 피터슨 여사와 광주 참상을 사진과 글로 기록해 해외 언론에 기고한 고 찰스 베츠 헌틀리 목사의 부인 마사 헌틀리 여사다.

두 사람은 서한에서 "저희는 광주에서 어떤 일이 벌어졌는지 알고 있다"며 "저희는 증인이었고, 저희 눈으로 보고 경험한 것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남편 등과 함께 1969년에서 1985년까지 광주에 살면서 장로·침례교회에서 선교 활동을 했다고 편지에서 소개했다.

이들은 "한국당 의원 3명(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이 극우세력과 손잡고 5·18 항쟁을 북한 특수군 600명이 주도한 게릴라전으로 묘사한 것은 명백한 허위"라며 "의원 3명의 발언은 광주와 전라도 시민뿐만 아니라 한국 국민 모두에게 깊은 상처를 줬다"고 말했다.

특히 이들은 '5·18 망언' 의원들에 대해 국회 차원의 조치를 요청한다고 편지에 썼다.

문 의장은 이에 "광주의 참상을 세계에 알렸던 두 분 부군들의 활동에 이어 당시의 진실을 알리려는 두 분의 노력에 감사드린다"며 "그 노력이 헛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실제로는 '5·18 망언'의 진원이었던 지난 8일 국회 공청회는 김진태, 이종명 의원의 공동 주최로 열렸고, 5·18 북한군 개입을 주장하는 지만원 씨가 발표자로 참석했다.

정작 공동 주최자인 김진태 의원은 불참한 이 공청회에서 이종명 의원은 "5·18 사태가 발생하고 나서 '5·18 폭동'이라고 했는데, 시간이 흘러 민주화운동으로 변질됐다"며 "과학적 사실을 근거로 변질된 게 아니라 정치적·이념적으로 이용하는 세력에 의해 폭동이 민주화운동이 됐다"고 말했다.

또 같은 공청회에서 김순례 의원은 "종북좌파들이 판을 치면서 5·18 유공자라는 괴물 집단을 만들어내 우리의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말했다.

kong79@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