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유로파리그 경기 치른 이강인…"데뷔는 언제나 좋은 일"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마르셀리노 토랄 발렌시아 감독이 이강인(18)에 대해 아직 어린 나이라 출전 기회를 많이 부여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강인은 22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의 에스타디오 데 메스타야에서 열린 셀틱(스코틀랜드)과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32강 2차전 홈경기에서 후반 31분 그라운드를 밟아 경기가 끝날 때까지 뛰었다.

18살에 유로파리그 데뷔 이강인, 벤투호 승선?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이강인은 지난달 30일 스페인 국왕컵(코파 델레이) 헤타페전에서의 활약을 바탕으로 31일 발렌시아 1군에 정식 등록됐다.

그러나 부상을 당했던 곤살로 게데스, 제프리 콘도그비아 등이 잇따라 팀에 복귀하면서 1군 등록 후 5경기 동안 출전 기회를 잡지 못했다.

토랄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이강인을 출전시키려면 누군가를 빼야 한다. 12명의 선수를 뛰게 할 수는 없지 않나"며 "이강인이 다른 팀원들을 제치고 경기에 나설 자격이 된다면 출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이강인보다 한살 많은 팀 동료 페란 토레스도 같은 과정을 거쳤다. 작년에는 거의 뛰지 못했고, 올해 출전이 늘었다"며 "유럽 리그에서 뛴 18살 선수가 얼마나 되겠나"고 반문했다.

지난 15일 펼쳐진 셀틱과의 1차전에서 경기에 나서지 못했던 이강인은 이날 생에 첫 유로파리그 무대를 밟았다.

스페인 일간지 마르카는 "이강인은 구단 역사상 3번째로 어린 나이(만 18세 2일)에 유로파 데뷔전을 치렀다"라고 전했다.

경기 후 구단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강인은 "대회에서 데뷔하는 것은 언제나 좋은 일"이라며 "경기에 나설 때마다 팀에 보탬이 되려고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강인은 경기가 끝난 후 태극기를 든 한국 팬들이 있는 관중석으로 향했다.

그는 "응원해주러 오신 한국 팬들에게 유니폼을 드렸다"며 "한국 분들의 응원이 큰 힘이 된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traum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