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문대통령-모디 총리 정상회담…4차산업·국방 협력 강화

송고시간2019-02-22 11:5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공동 달탐사 협력 프로젝트 추진…태양광 분야서도 협력

한국 스타트업 인도 진출 지원…CEPA 개선협상 조속히 마무리짓기로

한반도 평화에 대한 인도 지지 재확인…문대통령 "북미회담 앞두고 큰 힘"

단독 정상회담 진행하는 한-인도
단독 정상회담 진행하는 한-인도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22일 오전 청와대에서 단독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2019.2.22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오전 청와대에서 한국을 국빈방문 중인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단독 및 확대 정상회담을 갖고 한·인도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양 정상은 한국 정부의 신남방정책과 인도의 신동방정책을 조화롭게 접목해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더욱 내실화하기로 뜻을 모았고, 특히 4차 산업혁명 대응이나 국방·방산 분야 등에서 협력을 한층 강화하기로 했다고 청와대가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문 대통령-모디 총리 정상회담…4차산업·국방 협력 강화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우선 양 정상은 인공지능, 로보틱스, ICT 등의 분야에서 연구 및 상용화 협력과 헬스케어, 전기차 등 분야에서의 연구개발에 공동 노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이를 위해 이미 구성을 합의한 '한·인도 미래비전전략그룹'과 올해 뉴델리에 설립을 추진 중인 '한·인도 연구혁신협력센터'가 양국 연구개발 협력의 거점이 되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또 올해 인도 구르가온에 설치 예정인 '코리아 스타트업센터'와 작년 벵갈루루 지역에 개소한 'ICT 부트캠프'를 통해 한국 스타트업 기업의 인도 진출을 지원하기로 했다.

양 정상은 양국 간 미래지향적 협력을 우주 분야로 확대, 공동 달탐사 등 협력 프로젝트를 추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기로 했고, 미래 에너지원인 태양광의 보급 확대를 위한 국제기구인 '국제태양광동맹'(ISA)에서도 서로 협력키로 했다.

아울러 국방·방산 분야에서도 상호 '윈윈'하는 구체적인 협력 성과를 만들어나가기로 했으며, 테러, 사이버 범죄 등 초국가 범죄에 대한 협력도 강화키로 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최근 인도령 카슈미르 지역에서 발생한 테러로 인해 많은 무고한 인도 국민이 희생된 데 대해 위로와 애도의 뜻을 표했고, 한국 정부는 테러가 어떠한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는 반문명적·반인륜적 범죄행위로서 반드시 근절해야 한다는 입장 아래 인도 등 국제사회와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청와대 공식 환영식 입장하는 한·인도 정상
청와대 공식 환영식 입장하는 한·인도 정상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국빈 방문 중인 나렌드라 모디 인도총리와 함께 22일 오전 청와대 대정원에서 열린 공식환영식에 입장하고 있다. 2019.2.22 hkmpooh@yna.co.kr

양 정상은 2030년까지 교역액 500억 달러 달성이라는 공동 목표에 협력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현재 진행 중인 한·인도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CEPA) 개선 협상을 조속히 마무리 짓고, 원산지증명 전자교환 시스템 도입과 수입규제조치 완화 등 양국 간 무역증진을 위한 제도적 개선 등을 추진키로 했다.

인도의 철도, 항만 등 인프라 개발 사업에 한국 기업들의 참여를 더욱 확대해 나가기 위해 협력하는 한편, 농수산 분야에서의 협력도 발전시키기로 했다.

양 정상은 또 인적·문화 교류도 활성화하기로 했다.

양 정상은 양국 간 고대로부터 현대에 이르는 역사적 유대를 강조하는 차원에서, 올해 양국 내에서 '허왕후 기념우표'를 공동 발행하고, 인도 뉴델리에 인도군의 한국전 참전기념비를 조속히 건립하기 위해 지속 협력하기로 했다.

단독 정상회담 진행하는 한-인도
단독 정상회담 진행하는 한-인도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22일 오전 청와대에서 단독 정상회담을 열고 있다. 2019.2.22 scoop@yna.co.kr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논의도 오갔다.

모디 총리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에 대한 변함없는 지지의 뜻을 표명했으며, 문 대통령은 "인도 측의 확고한 지지가 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둔 시점에서 우리에게 큰 힘이 되고 있다"고 했다.

나아가 양 정상은 한반도 및 역내를 넘어 국제사회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서도 계속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에 앞서 청와대에서 국빈 자격으로 한국을 찾은 모디 총리를 위한 공식환영식을 개최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 현관에서 모디 총리를 직접 맞이했으며, 이어서 모디 총리는 현관 계단에서 어린이 환영단과 인사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이어 양 정상은 전통 기수단을 통과하여 대정원에 마련된 단상에 올랐고, ▲ 양국 국가 연주 ▲ 의장대 사열 ▲ 한국 측 환영인사 및 인도 측 공식수행원간 인사교환 순으로 행사가 진행됐다.

대정원 행사 종료 후 군악대가 퇴장곡을 연주하는 가운데 양 정상은 본관에 입장했다. 모디 총리는 문 대통령이 지켜보는 가운데 본관 1층 로비에서 방명록에 서명했고, 양 정상은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이날 확대회담에는 인도 측에서는 비제이 케샤브 고케일 수석차관, 비제이 타쿠르 싱 동아시아차관, A.K. 샤르마 총리 비서실장, 고팔 바글레이 총리 비서관, 파라네이 쿠마르 베르마 동아시아국장, 스리프리야 란가나탄 주한 인도대사 등이 참석했다.

한국 측에서는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 등이 참석했다.

hysu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