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독도사수연합회 등 독도 관련 30개 시민단체는 22일 오후 부산 동구 정발 장군 동상 앞에서 독도 사수 결의대회를 열고 일본 시마네현이 정한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의 날'을 규탄했다.

결의대회는 국민의례, 일본 독도침탈 규탄사 발표, 구호 제창, 만세 삼창 등 순으로 진행됐다.

이들은 "일본이 독도 인근 해역에서 해저자원을 개발하려는 의사 표현은 대한민국 국민과 정부 기관에 대한 모독 행위이자 침략 도발 행위"라고 주장했다.

이어 "국제해양법 및 지정학적으로 독도는 대한민국 해양영토"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다케시마의 날 폐지, 일본 국민이 한국의 독도 영토 주권을 존중하게 할 조속한 조치, 일본 문부과학성이 인가한 중등학교 사회 교과서 중 '독도가 일본 땅'이라는 표현 삭제 등을 일본 정부에 요구했다.

pitbul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