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정 총장이 추천…"자신의 방식으로 삶 개척한 인물의 표본"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방탄소년단'을 세계적 스타로 키워낸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시혁 대표(47)가 자신의 모교인 서울대에서 졸업식 축사를 맡는다.

23일 서울대에 따르면 방 대표는 오는 26일 예정된 2019학년도 제73회 전기 서울대 학위수여식에 참석해 신수정 서울대 총동창회장과 함께 축사할 예정이다.

서울대는 매년 인물의 상징성과 메시지 등을 고려해 총장단 협의를 거쳐 졸업식 축사 연사를 선정한다.

올해 오세정 서울대 총장은 방 대표를 졸업식 축사 연사로 직접 추천하고, 지인을 통해 방 대표를 설득해 섭외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 총장은 "고교 시절 성적이 우수했던 방 대표는 서울대 법대를 가라는 주변 권유에도 자신이 원하던 미학과에 진학했다"며 "이후에도 자신이 원하는 음악을 하며 자신만의 방식으로 삶을 개척한 인물의 표본"이라고 평가했다.

오 총장은 "남이 시키는 대로 시류를 좇지 말고, 자신이 가치 있다고 믿는 일을 즐기면서 꾸준히 노력하면 결국 성공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학생들에게 전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서울대 관계자는 "방 대표는 국제적 기준으로 볼 때도 이미 세계 최고 수준에 올랐다"며 "서울대 학생들이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적 수준에 도전하자는 영감을 주기 위한 의미도 있다"고 밝혔다.

경기고를 우수한 성적으로 졸업한 방 대표는 1991년 서울대 미학과에 입학해 1994년 제6회 '유재하 음악경연대회'에서 동상을 받으며 가요계에 발을 디뎠다. 이후 2005년 빅히트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하고, 세계적인 보이그룹 방탄소년단을 데뷔시켰다.

kc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