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연합뉴스) 김형우 기자 = 충북 단양경찰서는 목욕탕 여자탈의실에서 금품을 훔친 혐의(절도)로 A(56·여) 씨를 구속했다고 23일 밝혔다.

A 씨는 지난 17일 오전 10시 50분께 단양읍에 있는 목욕탕 여자탈의실에서 휴대전화 등 200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는 오래된 목욕탕 옷장의 잠금장치가 허술한 점을 이용, 이 같은 짓을 벌였다.

A 씨는 경찰에서 "생활비를 벌려고 그랬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A 씨에 대해서는 이미 절도 혐의로 3건의 체포영장이 발부된 상태였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목욕탕 주변 CC(폐쇄회로)TV를 확보, 수사를 벌여 범행 당일 오후 11시께 경기도 안산의 터미널에서 A 씨를 붙잡았다.

vodcast@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