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101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서 '5·18 망언 규탄' 대규모 집회…"망언 의원들 퇴출해야"(종합)

송고시간2019-02-23 15:34

댓글101댓글페이지로 이동

김진태 등 3명 제명·역사왜곡처벌법 제정 요구

반대성향 단체 회원 몰려와 한때 몸싸움…경찰, 경력 투입해 양측 분리

'5.18 망언 규탄한다!'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3일 오후 서울 청계광장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왜곡 모독 망언 3인 국회의원 퇴출, 5.18 학살·역사왜곡 처벌법 제정, 자유한국당 규탄 범국민대회'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2.23 yatoya@yna.co.kr(끝)

'5.18 망언 규탄한다!'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3일 오후 서울 청계광장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왜곡 모독 망언 3인 국회의원 퇴출, 5.18 학살·역사왜곡 처벌법 제정, 자유한국당 규탄 범국민대회'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2.23 yatoya@yna.co.kr(끝)

(서울=연합뉴스) 김주환 기자 = 최근 '5·18 망언 논란'을 일으킨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퇴출과 5·18 역사왜곡처벌법 제정을 촉구하는 집회가 23일 서울 도심에서 열렸다.

진보진영 시민사회단체들로 구성된 5·18시국회의와 5·18역사왜곡처벌 광주운동본부는 이날 서울 종로구 청계광장에서 범국민대회를 열었다.

집회에는 광주·전남지역에서 상경한 이들을 포함해 1만여명(주최 측 추산)이 참가했다. 박원순 서울시장, 이용섭 광주시장,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 심상정 정의당 의원 등 일부 지방자치단체장과 정치권 인사들도 이날 집회에 모습을 보였다.

참가자들은 망언 논란을 일으킨 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을 제명하고, 5·18광주민주화운동을 비방하거나 왜곡하는 이들을 처벌하도록 하는 역사왜곡 처벌 특별법을 즉각 제정하라고 국회에 요구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1980년 5월 자행된 총칼의 학살이 망언의 학살로 이어지고 있다"며 "원통하고 분하지만 이미 모두를 용서했고 국민통합의 길로 나아가는데, 때만 되면 5·18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세력이 피해자와 시민들의 아픈 상처를 후벼 파고 있다"고 규탄했다.

박원순 서울시장도 "민주주의는 관용을 베풀지만 그 자체를 훼손하고 무너뜨리는 사람, 공동체를 파괴하는 사람에게까지 관용을 베풀 수는 없다"며 "광주시민들이 느끼는 감정과 분노에 함께하고, 이런 일이 사라질 때까지 여러분과 연대하겠다"고 밝혔다.

'5.18 망언 규탄 범국민대회'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3일 오후 서울 청계광장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왜곡 모독 망언 3인 국회의원 퇴출, 5.18 학살·역사왜곡 처벌법 제정, 자유한국당 규탄 범국민대회'에서 이용섭 광주시장(앞줄 왼쪽 두번째부터), 박원순 서울시장, 박석운 한국진보연대의 공동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장병완 원내대표, 정의당 심상정 의원, 윤소하 원내대표가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고 있다. 2019.2.23 yatoya@yna.co.kr(끝)

'5.18 망언 규탄 범국민대회'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3일 오후 서울 청계광장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왜곡 모독 망언 3인 국회의원 퇴출, 5.18 학살·역사왜곡 처벌법 제정, 자유한국당 규탄 범국민대회'에서 이용섭 광주시장(앞줄 왼쪽 두번째부터), 박원순 서울시장, 박석운 한국진보연대의 공동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장병완 원내대표, 정의당 심상정 의원, 윤소하 원내대표가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고 있다. 2019.2.23 yatoya@yna.co.kr(끝)

박석운 시국회의 공동대표는 논란을 일으킨 한국당 의원 3명을 두고 "이들의 망동은 5·18 모독 수준을 넘어 민주주의를 부정하고 헌정질서를 유린하는 용납할 수 없는 폭거"라며 "한국당이 이들을 퇴출하지 않으면 한국당 해체 투쟁까지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북한군 침투설'을 주장하는 지만원 씨로부터 이른바 북한군 '광수'로 지목된 광주시민도 이날 발언자로 나서 억울함을 호소했다.

5·18 당시 시민군이었다는 곽희성 씨는 "나는 군대를 만기제대했고 두 아들도 모두 만기제대했는데 내가 왜 북한군인가"라며 "이들의 망언도 우리가 민주주의를 만들어서 가능했던 것이다. 우리는 자랑스럽게 생각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참가자들은 본집회를 마치고 광화문 광장을 돌아 세월호 분향소까지 행진했다.

앞서 본집회 시작 전 열린 사전집회에서도 "한국당은 5·18 진상조사를 방해하고 망언세력을 비호한다", "언론과 인터넷 매체를 통해 북한군 개입설을 퍼트리는 지만원 씨는 구속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집회 시작 전 청계광장 맞은편 도로에서는 일부 극우단체 회원들이 몰려와 참가자들을 향해 고성과 폭언을 쏟아내다 항의하는 시민단체 회원과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경찰은 현장에 경비병력 2천800명을 배치해 양측을 분리하는 등 만약의 사태에 대비했다.

juju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