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21댓글페이지로 이동

'최순실 저격수' 노승일씨 소유 주택 공사현장서 불

송고시간2019-02-23 14:49

댓글21댓글페이지로 이동
불이 난 노승일씨 주택 공사현장
불이 난 노승일씨 주택 공사현장

[한국드론산림방제협동조합 제공]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의 핵심고발자인 노승일 전 K스포츠재단 부장이 짓고 있던 주택 공사현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23일 광주 광산소방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 16분께 리모델링 공사를 하고 있던 광산구 광산동 노씨 소유의 주택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옆집까지 불이 옮겨붙으면서 건물 2개 동 120㎡를 태워 소방서 추산 4천여만원의 재산피해를 내고 1시간여 만에 꺼졌다.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노씨는 "거주 목적으로 집을 짓고 있었고, 70% 정도 완성된 상태였다"며 "공사 과정에서 작업자들의 실수로 불이 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노씨는 지난해부터 광주 광산구 하남동에서 고깃집을 운영하고 있다.

in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