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정전 나흘째 베네수엘라…공항 북새통에 자가발전 식당·주유소에 긴 줄
관공서 출근않고 휴교령 내리져 대낮 거리 '적막…"복구 늦어져 인내심 바닥"

(카라카스=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대정전 나흘째인 10일(현지시간) 오후 베네수엘라 수도 카라카스 시내에는 적막감이 감돌았다.

정전인 데다 휴일인 일요일이라 시내 중심가에 있는 사무실과 상점, 식당이 일제히 문을 닫았고 몇몇 시민만이 무표정한 얼굴을 한 채 목적지를 향해 터벅터벅 걸음을 옮겼다.

외곽으로 향하는 버스 정류장에서는 한 매표원이 목에 핏대를 세운 채 목적지를 한껏 외쳤다.

버스 정류장 인근에 있는 핫도그 가판에는 시민들이 정전에 따른 식수난으로 음식을 못 하는 상황이라 요기를 하려고 제법 몰렸다.

핫도그 한 개 가격은 3천 볼리바르를 웃돌았다. 6개를 먹으면 베네수엘라의 한 달 최저임금 1만8천 볼리바르를 한자리에서 다 써버리는 액수다.

베네수엘라에서는 기름값과 전기, 가스, 수도, 이동통신 등의 공공요금이 정부 보조금 덕에 턱없이 싸지만, 서민이 감당하기에 버거울 정도로 자고 나면 치솟는 살인적인 물가상승률의 무게가 느껴졌다.

일부 시민은 옹기종기 모여 따스한 오후 햇살을 쐬며 길거리에 앉아 쉬는 모습도 눈에 띄었다.

어린 자녀들과 함께 건물 입구 문턱에 앉아 있던 미겔 로메로는 "집안에 불이 들어오지 않아 어둡고 불편해 바람도 쐴 겸 밖으로 나왔다"면서 "정전이 자주 있는 일이지만 이번에는 너무 길어 힘들고 인내심이 바닥났다. 몇 시간 만에 복구하겠다는 정부가 거짓말을 하고 있다"며 분통을 터트렸다.

그러나 소공원 벤치에 앉아 있던 연금 생활자 마르코 오소리오는 "우리를 집어삼키려 하는 미국과 미국을 추종하는 야권이 벌인 나쁜 행동 탓에 정전이 났다"면서 "미국의 경제제재로 전기 생산을 위한 유지보수 관련 장비를 제대로 확보할 수 없다"고 항변했다.

도심에서는 차량 흐름이 평일보다 훨씬 적어 정전으로 신호등이 꺼졌는데도 정체는 일어나지 않았다.

오후 6시 30분께 어둠이 몰려오자 도보로 이동하는 시민의 발길이 뚝 끊겼다. 차량 전조등 불빛만이 어둠에 젖은 도시를 간혹 비췄다.

밤이 이슥해지자 먼 곳에서 총성으로 추정되는 소리와 사이렌 소리가 간혹 들리기도 했다.

오후 들면서 카라카스에 단계적으로 전기가 공급되고 있다고 전해졌다.

실제 전날까지만 해도 칠흑 같은 어둠 속에 파묻혀 있었던 카라카스 외곽 산등성이에 자리 잡은 빈민층 밀집 지역에는 어슴푸레 불빛이 반짝거렸다.

정부는 정전 이틀째인 지난 8일에 이어 11일에도 관공서와 공기업 등에 출근하지 말 것을 통보했다. 학교에도 휴교령을 내렸다.

베네수엘라에서는 지난 7일 오후 5시께부터 전국 단위의 정전이 일어나 극심한 혼란이 빚어지고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다.

이번 대정전의 직접적인 원인은 베네수엘라 전체 전력의 3분의 2를 담당하는 구리 수력발전소의 고장이다.

당시 퇴근 무렵에 일어난 대규모 정전으로 지하철 운행이 멈추면서 도로는 차량으로 가득 찼고 길거리로 한꺼번에 몰려나온 시민들이 어두워지기 전에 걸어서 귀가하려고 발걸음을 재촉했다.

정전 이튿날인 9일 시몬볼리바르 국제공항이 정전으로 마비되면서 전쟁 피난 터를 방불케했다.

정전 탓에 비행기가 이륙하지 못하는 사태를 감히 상상하지 못한 채 공항을 찾은 수백 명의 승객으로 공항은 북새통을 이뤘다.

장시간의 기다림에 지친 일부 승객들은 여행 가방을 베게 삼아 차가운 대리석 바닥에 누워 잠을 자며 장기전에 대비하기도 했다.

일부 승객들은 화장실에 물을 공급하는 전기 모터가 작동하지 않는 바람에 생리적인 현상마저 해결하지 못하며 몇 시간 동안 기다리다가 발걸음을 돌렸다.

정전 사흘째인 10일에도 혹시나 비행기 이륙을 기대하는 마음으로 찾은 승객들로 공항은 분주했다.

베네수엘라 국적 항공사 아비오르는 손으로 쓴 비행기 표를 발권해 승객들을 나르기도 했다.

그러나 코파 에어라인, 아메리칸 에어라인 등 전자 시스템에 의존하는 외국 항공사들은 일절 발권을 하지 않은 채 전기 공급을 기다렸다.

트리니다도 토바고에서 수산업에 종사하는 한 교민은 "사업차 베네수엘라 들렀다가 발이 묶였다"면서 "파나마시티를 거쳐 페루 리마로 갈 예정인데 언제 도착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 전쟁도 아니고 전국적인 정전으로 비행기를 타지 못 하는 일은 난생 처음 겪는다"고 말했다.

이 교민은 리마행 비행기를 타려고 공항을 사흘 연속 찾은 끝에 이날 출국했다고 한다.

정전으로 통신망이 거의 마비되자 통신 신호가 잡히는 곳으로 시민들이 몰려드는 일도 속출했다.

자가 발전기를 보유한 호텔에서는 비상 전력을 확보하기 위해 투숙객들 간에 '보이지 않는' 전쟁이 벌어지기도 했다.

일부 호텔에서는 비상 전력이 공급되는 극소수의 콘센트를 찾아 휴대전화와 노트북 등의 배터리를 충전하려고 투숙객들의 줄이 형성되기도 했다.

통신 신호가 잘 터지는 '명당자리'에는 어김없이 시민들이 몰렸다.

도심보다 해발고도가 상대적으로 높은 지역인 산타페의 한 언덕에 몰린 시민들을 찾아 나선 한 구청장은 "자가발전 망을 갖춘 보건소에 비상 의료진이 대기 중이니 주변에 응급환자가 있으면 널리 알려달라"고 홍보했다.

정전으로 대부분의 주유소가 문을 닫는 바람에 세계 최대 매장량을 보유한 산유국에서 주유하려는 차들로 긴 줄을 서는 이색적인 현상도 벌어졌다. 시내 곳곳에서는 급유 모터를 돌릴 수 있는 자가 발전기를 갖춘 주유소마다 1㎞가 넘는 차량 행렬이 이어졌다.

많은 가정에서는 냉장고 가동이 멈추면서 음식이 상하고 전기 레인지 등으로 음식을 할 수 없어 큰 불편을 겪었다.

이에 따라 자가 발전기를 설치한 식당은 손님들로 발 디딜 틈이 없었다. 다만 통신망이 가동되지 않으면서 손님들은 신용카드 결제 대신 현금으로만 음식값을 지불해야 하는 불편을 겪었다.

베네수엘라에서는 하이퍼인플레이션 탓에 물건을 구매하거나 음식을 사 먹으려면 배낭이나 상자에 현금 뭉치를 들고 다녀야 하므로 신용카드 결제나 이체 등의 방법으로 구매나 결제 행위가 이뤄지고 있다.

정전으로 배수펌프 가동이 중단되면서 식수난도 벌어졌다. 일부 시민들은 물통을 들고 카라카스 산악지대에 있는 샘물로 몰려들었다.

병원에서도 전기 공급이 끊기거나 불안정해지면서 신장 투석 환자와 산소 호흡기에 의존하는 응급환자 등이 제대로 치료받지 못해 최소 15명이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penpia2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