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국민권익위원회가 그룹 빅뱅 멤버 승리의 성접대 의혹이 담긴 카카오톡 대화 자료를 대검찰청에 넘기고 수사를 의뢰했다.

카카오톡 대화에는 가수 정준영의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유포 정황 내용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권익위 관계자는 13일 연합뉴스 통화에서 해당 공익신고의 처리 진행상황에 대해 "지난 11일 대검에 이첩했다"며 "검찰에 카톡 대화 내용과 권익위의 내부 검토 보고서를 함께 보냈다"고 말했다.

앞서 경찰은 신고자가 카톡 대화 내용을 권익위에 제출한 사실을 확인하고 권익위에 자료 협조를 요청했지만, 권익위는 경찰에 자료를 제공하지 않았다.

이는 승리가 연루된 서울 강남 유흥업소 버닝썬과 경찰의 유착 의혹을 고려한 조치로 보인다.

권익위는 그동안 공익신고자보호법에 따라 당초 신고 접수 여부와 진행상황 등을 공개하지 않았다.

그러나 이날 신고자인 방정현 변호사가 라디오 인터뷰 등을 통해 신고 사실을 공개함에 따라 권익위도 진행상황을 밝혔다.

yumi@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