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연합뉴스) 충북도는 올해 2차분 소상공인 육성자금 150억원을 융자 지원한다고 17일 밝혔다.

대출금은 최고 5천만원이다.

도는 금융기관에서 육성자금을 대출받는 소상공인에게 4년간 연 2%의 이자차액 보전금리를 지원한다.

자금 지원을 원하는 소상공인은 오는 18∼22일 충북신용보증재단 본점과 4개 지점을 방문, 신청하면 된다.

만 39세 이하 청년 사업자, 장애인, 다자녀·한부모 가정 등은 우선 지원받는다.

도는 5월에 3차분 150억원, 7∼8월에 4차분 200억원을 융자 지원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