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건강이 최고] '백내장·안구건조증' 3월에 가장 괴롭다

송고시간2019-03-16 08: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백내장 수술 전 안구건조증 먼저 치료해야"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면서 크게 고통받는 신체 부위 중 하나가 눈이다. 더욱이 요즘 같은 봄철에는 황사와 꽃가루 알레르기까지 더해지면서 눈 건강에 비상이 걸린다.

실제로 2015∼2017년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자료를 보면 눈 건강 지표로 볼 수 있는 백내장과 안구건조증 환자 수는 1년 중 3월에 가장 많았다.

백내장 환자 수는 3월이 77만5천520명으로 월평균(68만8천533명)에 견줘 12.6%나 더 많았다. 월별로는 3월(9.4%), 4월·5월(각 8.7%) 순으로 환자가 많았다.

안구건조증 환자도 3월 환자 수(111만1천343명)가 월평균(101만9천247명)을 9.0% 상회했다. 3월이 9.1%로 가장 많았고 이어 8월(8.8%), 5월(8.7%) 순이었다.

아래위 눈꺼풀에 위치한 기름샘
아래위 눈꺼풀에 위치한 기름샘

[누네안과병원 제공]

누네안과병원 각막센터 이지혜 원장은 "시야가 뿌옇게 보이는 안구건조증 증상은 백내장과 유사하다"며 "봄철에 환자가 많은 건 안구건조증 증상으로 알고 안과를 찾았다가 백내장을 발견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백내장은 눈 속의 카메라 렌즈에 해당하는 투명한 수정체가 흐려진 상태다. 안개가 낀 것처럼 눈앞이 흐릿하게 보이며 시력이 감소하는 게 특징이다. 노화가 가장 큰 원인이다.

또 안구건조증은 눈물이 적게 나오거나 쉽게 마르면서 눈 표면에 염증이 생겨 눈이 불편해지는 질환이다. 이 역시 나이가 들수록 눈물샘에서 나오는 눈물의 양이 줄어 안구를 보호하는 윤활유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두 질환 모두 노년기 삶의 질 향상 차원에서 치료가 필요하다. 다만, 백내장 수술을 결정했다면 안구건조증을 먼저 치료하는 게 바람직하다. 수술이 잘 돼도 자칫 눈이 불편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지혜 원장은 "안구건조증이 있는 백내장 환자라면 수술 전 안구건조증을 치료하는 게 수술 후에도 눈을 보다 편안하게 유지할 수 있는 방법의 하나"라고 조언했다.

안구건조증은 여러 가지 원인이 복합된 경우가 많은 만큼 먼저 원인을 정확하게 파악해야 한다. 눈물 생성 부족 때문인지, 눈 기름샘 상태나 불완전 깜빡임 때문인지 등이 대표적이다.

백내장·안구건조증 환자 발생 추이
백내장·안구건조증 환자 발생 추이

[누네안과병원 제공]

증상이 경미할 때는 인공눈물만으로 치료하기도 한다. 하지만, 일상생활에 불편함을 느낄 정도라면 보다 근본적이고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하다. 최근에는 안구건조증 치료에 'IPL레이저'와 '리피플로' 등이 신의료기술로 추가됐다.

하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건 평상시 스스로 눈 주변 청결을 유지하는 것이다.

그러려면 매일 세수를 하듯 눈꺼풀 청소를 해주는 게 좋다. 5∼10분 정도의 온찜질이나 따뜻한 물 세안으로 눈꺼풀에 묻어있는 기름진 분비물을 녹여준 후 약간의 압박을 가해 속눈썹 방향으로 밀듯이 마사지를 해주면 도움이 된다. 면봉 타입의 눈꺼풀 세정 용품 등으로 아래위 속눈썹 부위의 기름샘 입구를 닦아내는 것도 좋다.

수술 전 안구건조증을 미리 치료하지 못했더라도 수술 후 관리가 가능하다.

이 원장은 "백내장 수술 후에는 겁이 나서 눈 주변을 제대로 만지지도, 씻지도 못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런 경우 속눈썹 부분에 노폐물이 쌓이게 된다"며 "수술 후 일주일째부터는 집에서 좋은 눈 온찜질과 눈꺼풀 청소 등을 병행하면 수술 회복과 안구건조증 치료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bi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