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최현석 기자 = SK텔레콤[017670]은 15일(현지시간) 독일 뮌헨에서 열린 'iF 디자인 어워드 2019'에서 ICT 체험관 '티움(T.um)'이 실내 건축 분야 '박람회·상업 전시' 부문 최고상인 금상과 설치 부문 본상을 받았다고 17일 밝혔다.

'iF 디자인 어워드'는 1953년 독일 인터내셔널 포럼 디자인 주관으로 시작된 세계 최고의 권위와 역사를 자랑하는 디자인 공모전이다. 최고상인 금상의 경우 출품작 수준이 낮을 경우 수상작을 선정하지 않는 등 공정하고 권위 있는 심사로 유명하다.

이번 'iF 디자인 어워드'에는 전 세계 50여 개국 기업과 단체가 6천400건이 넘는 작품을 출품했고 금상은 66개 출품작에만 수여됐다.

심사위원진은 '티움'에 대해 "일관된 디자인의 공간과 콘텐츠로 혁신적인 기술을 효율적으로 선보인다"며 "5G, VR, AR, 홀로그램 등 4가지 테마를 중심으로 하는 전시장 연출은 방문객의 경험과 절묘하게 어우러지며 간결하고 수준 높은 미래 공간을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SK텔레콤 을지로 본사 1~2층에 있는 '티움'은 총 514평 규모로, 1층 현재관과 2층 미래관으로 구성됐다.

SK텔레콤 윤용철 커뮤니케이션센터장은 "이번 수상은 '티움'이 선보이는 ICT 기술 관련 공간과 콘텐츠의 우수성이 전 세계에 인정받은 쾌거"라며 "앞으로도 대한민국 첨단 기술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알리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harriso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