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3분기 BIS 기준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 96.9%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역대 최고, 상승폭은 주요국 1위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김수현 기자 = 한국 경제 '뇌관'으로 꼽히는 가계부채가 증가속도가 여전히 세계 최상위권에서 유지되고 있다.

가계의 소득 대비 빚 부담은 역대 가장 클 뿐 아니라 다른 나라와 비교해 빠른 속도로 상승 중이다.

◇ BIS 기준 가계부채 비율 상승폭 세계 2위

17일 국제결제은행(BIS)과 한국은행 등에 따르면 작년 3분기 말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96.9%였다.

BIS 기준으로 보면 우리나라 가계 빚은 전체 경제 규모에 육박한 셈이다.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전분기 대비로 0.9%포인트 상승했다.

BIS가 통계를 집계한 세계 43개국 중에 중국(1.2%포인트) 다음으로 가장 큰 상승폭이었다.

이어 칠레(0.6%포인트), 프랑스·러시아·브라질·프랑스(0.4%포인트) 순이었다.

전년 동분기 대비로는 룩셈부르크(5.4%포인트)가 1위였다. 한국(2.7%포인트)은 중국(3.5%포인트)에 이어 3위였다.

최근 한국의 가계부채 증가세는 압도적 1위인 중국 다음으로 2위 수준이다.

한국의 가계부채 비율 상승세가 가팔라진 것은 2014년 중반 정부가 대출규제를 완화하고 한은이 금리를 내리면서부터다.

지난 4년간 가계부채 비율 상승폭이 13.8%포인트로, 중국(16.2%포인트)에 이어 2위다.

한국의 가계부채 비율은 18분기 연속으로 상승하기도 했다. 상승 기간 역시 중국에 이어 2위다.

◇"가계부채 총량 많고 증가 중"…가계부채 비율 세계 7위

BIS 기준으로 한국의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세계 7위다.

스위스(128.6%), 호주(120.5%), 덴마크(116.7%), 네덜란드(102.7%), 노르웨이(100.5%), 캐나다(100.2%) 다음이다.

다만, 이들 국가는 모두 작년 3분기에 가계부채 비율이 하락했다. 이 기간 가계부채 비율이 상승한 국가는 18개뿐이다.

한국의 가계부채 비율은 다른 기준으로 계산해봐도 GDP에 육박하는 수준이고 상승세다.

지난해 명목 GDP 대비 가계신용은 86.1%로 1년 전보다 2.3%포인트 상승했다.

명목 GDP는 1천782조3천억원이고 가계신용은 1천534조6천310억원이다.

지난해 명목 GDP 증가율은 3%인데 가계신용은 5.8%로 두 배 수준의 증가세를 나타냈다.

◇ DSR 역대 최고…상승폭 1위

한국의 가계부채는 규모가 크고 증가율이 높은 데다가 소득에 비교해서 부담도 빠르게 확대한다는 점이 우려 요인이다.

한국의 작년 3분기 DSR(Debt Service Ratio·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은 12.5%로, 전분기보다 0.1%포인트 상승하며 통계가 있는 1999년 1분기 이래 가장 높았다.

DSR는 가계가 대출 원금과 이자를 갚을 능력이 얼마나 되는지 보여주는 지표다.

BIS 통계가 있는 17개국 중 작년 3분기에 DSR가 상승한 국가는 한국과 핀란드, 캐나다 등 3개국뿐이다. 각각 0.1%포인트씩 올랐다.

1년 전으로 시계를 넓혀보면 한국의 DSR 상승폭은 0.5%포인트로 단연 1위다.

캐나다(0.3%포인트), 호주·일본(0.1%포인트)만 상승했을 뿐이다.

노르웨이와 덴마크, 네덜란드는 가계부채 비율이 100%가 넘지만 지난 1년간 DSR는 하락했다.

한국은 특히 2016년 3분기부터는 DSR이 매분기 상승세를 이어왔다. 가계부채 규모가 커진 데다가 금리상승이 겹쳐서다.

이 기간 DSR 상승폭이 1.1%포인트로 2위인 캐나다(0.5%포인트)와는 차이가 크다.

은행권 가계대출의 잔액 기준 가중평균 금리는 2016년 11월(연 3.17%)을 저점으로 꾸준히 상승해서 올해 1월엔 3.63%에 달했다.

DSR 상승세는 더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은행권 변동금리형 주택담보대출 기준이 되는 코픽스(COFIXㆍ자금조달비용지수)는 잔액 기준으로 18개월 연속 상승하며 3년 6개월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표] 국내총생산(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

(단위: %, %포인트)

국가 2018년 9월말 전분기대비 전년동기대비
터키 15.6 -0.7 -1.7
핀란드 66.7 0.1 -0.4
독일 52.7 0.2 -0.2
홍콩 70.9 -0.5 1.6
네덜란드 102.7 -0.9 -3.6
덴마크 116.7 -0.3 -0.1
일본 57.7 0.3 0.7
러시아 16.9 0.4 1.5
폴란드 35.2 -0.2 -0.4
포르투갈 67.2 -0.5 -2.3
노르웨이 100.5 -0.8 -0.9
벨기에 60.7 0.1 0.7
사우디아라비아 12.1 0 -0.7
아르헨티나 7.1 -0.3 0.7
브라질 27.1 0.4 -0.6
헝가리 18.2 -0.2 -1.3
말레이시아 67 0 -0.2
멕시코 16.1 0 0.1
뉴질랜드 93.3 0.4 1
스페인 59.6 -1.1 -2.3
중국 51.5 1.2 3.5
콜롬비아 26.234 -0.2 -0.3
그리스 53.6 -0.7 -4.1
이탈리아 40.9 -0.1 0
칠레 44.7 0.6 1.6
프랑스 59.5 0.4 1.3
한국 96.9 0.9 2.7
남아공 33 0 -0.3
룩셈부르크 72.3 -0.3 5.4
미국 76.4 -0.2 -1.2
이스라엘 41.9 0 0.2
스위스 128.6 -0.2 1.2
인도 11.3 0.1 0.3
캐나다 100.2 -0.2 -0.6
오스트리아 48.9 0.2 -0.9
호주 120.5 -0.8 0.3
체코 32 0.2 0.4
스웨덴 88.5 0.1 0.7
싱가포르 54.9 -0.7 -1.3
태국 68.3 0.1 -0.2
영국 86.5 0.1 0.2
인도네시아 17 0.1 0.2
아일랜드 43.8 -0.6 -5.2

merciel@yna.co.kr porqu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