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서울시는 올해 노인 데이케어센터 지원에 154억1천만원을 투입한다고 17일 밝혔다.

데이케어센터는 하루 중 일정한 시간 동안 치매 등 노인성 질환자를 보호하며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시설이다.

서울시는 올해 33억7천만원을 투입해 데이케이센터를 신설하는 자치구와 법인에 최대 10억원을 지원한다. '서울형 데이케이센터'로 인증받은 시설에는 운영비, 환경개선비, 인건비 등 총 120억4천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현재 서울에는 데이케이센터 391곳이 운영 중이며, 49%인 192곳이 서울형 데이케이센터 인증을 받았다. 서울형 데이케이센터는 한 해 평균 6천만원의 운영비를 지원받고 있다.

okk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