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지난해 4인 이하의 영세사업체 취업자 수가 두드러지게 감소하면서 전체 고용 부진에 큰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중소기업연구원의 정유탁 책임연구원과 서지인 연구원은 17일 '중소기업포커스'에 이 같은 내용의 '최근 영세사업체 고용의 특징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2018년 취업자 수 증가 폭이 9만7천명으로 크게 둔화하며 금융위기 이후 최저수준을 기록한 가운데, 특히 영세사업체의 취업자가 8만6천명 감소한 점이 전체 고용 부진에 영향을 미쳤다고 이들은 분석했다.

연구진이 통계청 경제활동인구조사 미시자료를 활용해 2018년 영세사업체 고용의 특징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영세사업체 취업자 수는 중장년층, 임시·일용직, 자영자, 도소매업을 중심으로 감소했다.

연령별로는 10대와 중장년층 취업자가 감소한 가운데, 40대 취업자 감소 폭이 가장 컸다.

또 상용직은 늘었지만 임시·일용직은 감소했고, 특히 자영자는 전년보다 8만7천명이 줄어 2015년 이후 가장 악화한 모습을 보였다.

산업별로는 제조업과 건설업의 취업자 감소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서비스업 역시 도소매업과 숙박음식업을 중심으로 둔화했다.

이런 고용 감소의 대부분은 노동 수요 위축에 기인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진은 분석했다.

이는 경기둔화 우려, 제조업 구조조정, 자영업 여건 악화 등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판단된다.

연구진은 "영세사업체 경우 중·고령층과 비임금 근로자의 비중이 높아 경기 변동에 취약한 가운데 최근 들어 고용의 경기 민감도가 더욱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최근 경기 하방 위험이 커지는 것을 고려할 때 노동수요 측면의 부정적 영향력은 계속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연구진은 이어 "노동수요 여건을 개선할 수 있는 정부의 적극적인 일자리 대책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nomad@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