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은 지역 특산음식으로 구성된 친환경 도시락을 공원에서 받아볼 수 있는 '산행 도시락' 제공을 18일부터 21개 국립공원으로 확대한다고 17일 밝혔다.

공단은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고 국립공원 탐방객의 식사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지난해 9월 소백산국립공원에서 이 도시락 사업을 시작했다.

현재는 다도해, 경주, 속리산, 지리산, 가야산, 태안해안, 월악산 국립공원까지 포함해 총 8곳에서 이 도시락을 제공하고 있다.

탐방객은 카카오톡으로 도시락을 주문하고 산행 당일 출발지점에 있는 탐방지원센터에서 도시락을 받은 뒤 하산 지점 탐방지원센터에 빈 도시락을 반납하면 된다.

카카오톡에서 '내 도시락을 부탁해'를 검색한 뒤 친구를 맺어 일대일 상담으로 주문하면 된다. 도시락 1개당 가격은 7천∼8천원이다.

도시락이 제공되는 국립공원도 카카오톡 상담으로 확인할 수 있다.

안길선 국립공원공단 일자리창출부장은 "도시락 제공이 일회용품 사용을 줄여 환경 보전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탐방객들의 편의를 높이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ksw08@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