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작년 협약임금 4.2%↑…6년 만에 인상률 최고

송고시간2019-03-17 06:0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민간·공공 격차 1.2%p…100∼299명 사업장 5.2%↑

(세종=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지난해 협약임금 인상률이 최근 6년 사이에 가장 큰 폭으로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17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과 고용노동부 임금근로시간 정보시스템에 따르면 2018년 협약임금 인상률(총액기준, 이하 동일)은 4.2%로 전년보다 0.6%포인트 높았다.

100인 이상 사업장에서 노사 임단협으로 정한 임금을 뜻하는 협약임금 인상률은 2012년 4.7%를 기록한 후 최근 6년 사이에는 2018년이 가장 높았다.

임금 인상
임금 인상

[이태호, 정연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부문별로 보면 민간의 협약임금 인상률은 4.3%로 공공 부문(3.1%)보다 1.2%포인트 높았다.

민간 부문의 협약임금 인상률은 2012년 4.7%를 기록한 후 6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 됐다.

공공 부문의 지난해 협약임금 인상률은 2017년(3.0%)보다 높았으나 2016년(3.4%)보다는 낮았다.

민간과 공공의 협약임금 인상률 격차는 2013년(1.2%포인트)에 이어 5년 만에 가장 커졌다.

협약임금 인상률을 사업장 규모별로 보면 상시근로자 100∼299명 사업장이 5.2%로 조사 대상(100명 이상) 집단 중 가장 높았다.

이어 300∼499명 사업장 4.5%, 500∼999명 사업장 4.4%, 300명 이상 사업장 3.7%, 1천명 이상 사업장 3.4% 순이었다.

업종별로 보면 '사업시설 관리, 사업지원 및 임대 서비스업'이 7.0%로 협약임금 인상률이 가장 높았다.

이어 숙박 및 음식점업 5.7%, 부동산업 5.3%, 도매 및 소매업 4.8%, 정보통신업 4.8% 등의 순이었다.

작년 협약임금 4.2%↑…6년 만에 인상률 최고 - 2

협약임금 인상률이 가장 낮은 업종은 교육 서비스업으로 2.0%였고 건설업이 2.3%를 기록해 두 번째로 낮았다.

상시근로자 100인 이상 사업장 중 임금을 결정한 사업장의 비율을 의미하는 임금 결정 진도율은 84.2%로 2017년보다 0.1%포인트 높아졌다.

협약임금 인상률은 실제 지급된 임금이 아니라 임금인상률(동결·감액 포함) 결정 시 지급하기로 한 임금을 기준으로 산출하기 때문에 연장·야간·휴일근로수당 등 사후적으로 결정되는 임금은 제외한다.

sewon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