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대학 경제학자들 분석…美수출, 보복관세에 11% 감소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촉발한 무역전쟁으로, 미 경제도 지난해 약 78억 달러(8조9천억 원)의 손해를 봤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UC버클리와 UCLA, 컬럼비아대, 예일대 등 주요 대학의 경제학자들이 최근 공동 분석한 것이라고 로이터통신이 16일(현지시간) 전했다.

조사 결과, 트럼프 행정부가 무역전쟁을 벌이는 국가들에 대해 미국의 수출은 11%, 수입은 32% 각각 감소했다. 이로 인한 미국 측 피해액은 78억 달러로, 미 국내총생산(GDP)의 0.04% 규모에 해당한다.

트럼프 행정부의 '고율 관세' 조치로 수입 물량이 급감한 가운데, 상대국가의 보복관세 탓에 수출도 상당폭 줄어들었다는 뜻이다.

수출 감소의 영향은 특히 공화당 성향 지역의 근로자들이 상대적으로 많이 받은 것으로 분석됐다.

로이터통신은 "미국의 관세부과로 인한 효과는, 보복관세로 상당 부분 상쇄됐다"고 설명했다.

ju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