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일요일인 17일 대구·경북지역은 대체로 맑은 가운데 평년보다 높은 기온 분포를 보이는 등 완연한 봄 날씨를 보이겠다.

대구기상지청에 따르면 대구와 경북지역은 중국 북부지방에서 남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권에 들어 맑은 날씨를 보일 것으로 예상됐다.

이에 따라 이날 대구의 낮 최고 기온은 15도, 울릉도를 제외한 경북지역은 11∼16도 분포를 보이겠다. 이는 평년보다 2도가량 높은 것이다.

기상지청은 오는 19일까지 기온이 평년보다 높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윤왕선 예보관은 "대구와 경북 남부내륙, 동해안에 건조 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실효습도가 35% 이하로 대기가 매우 건조한 상태"라면서 산불 등 각종 화재 예방에 각별히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미세먼지 농도는 대기 확산이 원활해 대구·경북 전역에서 '보통' 수준이다.

duc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