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해군 군수지원함인 소양함(1만t급)이 '2019년 말레이시아 국제해양·항공전시회'(LIMA 2019)에 참가하기 위해 17일 부산작전기지에서 출항한다고 해군은 밝혔다.

말레이시아 국제해양·항공전시회는 1997년부터 격년제로 개최되는 방산전시회로 올해는 이달 26~30일 열린다. 올해 한국, 미국, 일본, 호주 등 12개국 15척의 군함이 참가하며, 역대로 우리 해군은 2003년 청해진함, 2007년 및 2009년 독도함, 2011년 강감찬함·천지함, 2015년에는 대조영함이 참가했다.

이번 방산전시회 참석을 계기로 첫 원양 항해에 나선 군수지원함 소양함은 25일 말레이시아 랑카위항에 입항 예정이며, 26일부터 개회식, 관함식 해상사열, 함정공개행사, 말레이시아 해군 참모총장 주관 참가국 간담회 등에 참가한다.

소양함은 4월 초 귀국할 예정이다.

hoju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