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기자 = 자유한국당은 17일 오후 국회에서 나경원 원내대표 주재로 '선거법·공수처법 날치기 저지 긴급대책회의'를 개최한다.

한국당은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4당이 공직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 법안을 국회법상 '신속처리 안건'(일명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해 일괄 처리하려는 데 대해 강력 반발하고 있다.

앞서 4당은 의원정수를 300석으로 유지하되 현행 비례대표제 선출 방식을 개정해 연동형 비례대표제와 권역별 비례대표제를 혼합한 형태의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처리키로 잠정 합의했다.

이에 따라 이날 회의에는 나 원내대표, 정용기 정책위의장 등 원내지도부와 당 소속 정치개혁·사법개혁특위 위원 등 해당 특위 위원들도 참석해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다만 한국당은 4당 정개특위 간사간 합의가 잠정적인 것인 데다 각 당의 이해관계가 엇갈려 최종 합의까지 난항이 예상되는 만큼 실제 합의 과정을 지켜본 후 본격적인 대응책을 추진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국회 정개특위는 이날 오후 간사회의를 열어 공직선거법 개정안 논의를 이어갈 방침이지만, 한국당 간사인 장제원 의원의 참석 여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aayys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