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17일 오전 7시 40분께 전남 신안군 하의면 바닷가에서 그물 작업을 하던 A(70)씨가 파도에 휩쓸려 실종됐다가 6시간여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사고가 나자 함께 작업 중이던 B(48)씨가 A씨를 구조하려고 바다에 뛰어들었으나 파도가 높아 구조하지 못하고 가까스로 헤엄쳐 나와 병원으로 옮겨졌다.

A씨는 이날 오후 1시 37분께 사고 현장 인근 갯바위에서 숨진 채 주민에 의해 발견됐다.

해경은 A씨를 유족에게 인계하는 한편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kjsu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