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현대백화점은 지난해 사회 봉사활동이 1만8천240시간을 기록했고, 올해는 2만 시간을 목표로 한다고 17일 밝혔다.

현대백화점은 "지난해 약 1천200명의 임직원이 4천500회 봉사활동에 참여했다"며 "이는 비행기로 지구를 약 420바퀴 도는 데 걸리는 시간"이라고 소개했다.

현대백화점은 임직원과 고객으로 구성된 '파랑새 봉사단'을 통해 65개 사회복지기관과 결연을 하고 매월 정기적으로 봉사활동에 나선다. 올해는 빵 만들기, 청각장애 아동을 위한 자막 입력, 재활용 크레파스 제작 등의 활동을 할 예정이다.

현대백화점은 또 올해 상반기 판교점에 있는 '현대어린이책미술관'을 활용한 미술 교육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사용하지 않는 크레파스를 수거해 재활용 크레파스를 만들어 지역아동센터에 전달할 계획이다.

ts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