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초=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17일 낮 12시 43분께 강원 속초시 도문동 한 야산에서 불이 났다.

불은 산림 0.2ha가량을 태우고 1시간 30여분 만에 진화됐다.

산림 당국은 불이 나자 헬기 4대와 소방대원, 공무원 400여명을 투입해 진화작업을 벌였다.

현재 진화대원 30여명이 산불 현장에 남아 뒷불 감시를 하고 있다.

산림 당국은 주민 또는 성묘객이 예초기를 조작하는 과정에서 불이 났다는 속초시 조사 내용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ha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