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스타보 두다멜 & LA필하모닉 내한 공연 리뷰

(서울=연합뉴스) 최은규 객원기자 = 역시 두다멜은 대중의 마음을 끌어들일 줄 아는 지휘자다. 그의 지휘봉은 결정적인 순간에 과감한 '한 방'을 터뜨렸고, 그 한 방은 정확히 청중의 가슴을 명중시켰다. 거인의 포효와 같았던 말러 교향곡 1번 4악장 종결부가 끝나자마자 관객들은 일제히 객석 의자에서 튀어 오르듯 일어나 기립박수와 환호를 보내며 열광했다.

지난 16일 서초동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펼친 LA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음악회는 그 어떤 무대보다도 관객들의 열기와 환호로 가득한 무대였다. 이 시대에 가장 인기 있는 지휘자 중 한 사람인 구스타보 두다멜, 그리고 화려한 테크닉과 파격적인 패션 감각으로도 유명한 피아니스트 유자 왕의 조합만으로도 이번 공연은 국내 클래식 팬들의 큰 기대를 모으기에 충분했다.

과연 객석은 빈자리를 거의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꽉 들어찼다. 특히 공연 후반부에 연주한 말러 교향곡 1번 '타이탄(거인)' 연주가 끝난 후에는 대부분의 관객이 기립박수로 화답했다.

합주라는 관점에서 LA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연주는 대단히 자유분방한 스타일로, 완성도 높은 앙상블을 선보였다고 보기에는 어려운 점이 많았다. 제1바이올린 섹션만 살펴보아도 여러 단원의 활을 쓰는 방식이나 활을 쓰는 위치가 제각각이고 똑같은 선율을 연주할 때 단원 개개인이 음표를 소리 내는 방식이 달라서 중요한 주제 선율이 명확하게 전달되지 않을 때도 있었다.

더블베이스 섹션에는 무려 10명의 단원이 연주에 참여했음에도 연주 스타일이 다른 탓이었는지 여러 주자의 소리가 하나로 모이지 않았다. 이 때문에 소리가 전해주는 에너지는 약하게 느껴졌다. 또한 트럼펫을 비롯한 금관악기 솔로 부분에서는 전체적인 밸런스를 깰 정도로 하나의 악기 소리가 유난히 크게 튀거나, 잘 들려야 할 주요 모티브들이 제대로 전달되지 않아 말러 음악 특유의 다성 음악적인 특징을 잘 살려내지 못한 점도 있었다.

그럼에도 LA필하모닉의 말러 교향곡 연주는 관객들에게 다가가는 힘이 있었는데, 이는 특히 4악장에서 강력하게 발휘된 지휘자 구스타보 두다멜의 비범한 템포 감각에 힘입은 바가 크다고 생각된다. 두다멜은 특히 2악장과 4악장에서 다소 독특한 방식으로 악곡의 템포를 이끌어갔다.

2악장의 경우는 처음에 무겁고 다소 느리게 3박자 리듬을 강하게 표현한 후 점차 빠르게 고조시켜가는 방식으로 활기찬 춤곡 리듬의 매력을 살려냈다. 4악장 마지막 종결부에서는 클라이맥스를 향해 거침없이 질주하며 가슴 벅찬 결말을 끌어냈다.

4악장 말미에서 호른 주자들이 일제히 일어나 '승리'의 테마를 연주하는 가운데 여러 타악기가 분위기를 고조시키는 바로 그 순간부터 관객 몰입은 최고조에 달했다. 바로 그때 두다멜의 지휘봉은 관객 마음을 사로잡을 그 타이밍을 놓치지 않고 마지막 음에 도달할 때까지 고삐를 늦추지 않았다.

반면 공연 전반부에 선보인 존 애덤스 작품에서 오케스트라 연주는 그리 역동적이지 않았다. 유자 왕의 피아노 협연으로 연주한 애덤스 피아노협주곡은 일정한 선율 패턴이 반복되는 '미니멀리즘' 경향의 이 작품으로, 도입부에서부터 박자가 수시로 변하며 '리듬' 요소가 강조된 작품이다.

피아노를 연주한 유자 왕은 역시 뛰어난 테크닉을 지닌 피아니스트답게 흔들림 없이 이 곡을 또렷하고 힘찬 톤으로 연주해내며 깊은 인상을 전했지만, 두다멜이 이끄는 LA필하모닉은 세부적인 박자 변화를 따라가는 데 급급하여 반복되는 리듬이 자아내는 역동성이나 이 곡의 클라이맥스 구조를 제대로 살려내지 못했다. 그 결과 그 어떤 곡보다 '리듬'의 요소가 중요한 이 곡은 그다지 리드미컬하게 들리지는 않았다.

herena8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