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두산이 2018-2019 SK핸드볼 코리아리그 남자부 정규리그 1위를 차지했다.

윤경신 감독이 지휘하는 두산은 17일 충북 청주 국민생활관에서 열린 남자부 3라운드 SK와 경기에서 25-20으로 이겼다.

개막 후 15전 전승을 거둔 두산은 승점 30을 확보, 남은 5경기 결과에 관계없이 정규리그 1위를 확정했다.

2위 SK는 9승 1무 5패가 되면서 남은 5경기를 다 이겨도 승점 29에 그친다.

두산은 이로써 2011년 출범한 핸드볼 코리아리그에서 2014년 한 해를 제외하고 해마다 정규리그 1위를 놓치지 않았다.

2015년부터 2017년까지 3년 연속 정규리그 정상을 지켰고, 단일 시즌 제도에서 가을∼봄 시즌제로 처음 바뀐 2018-2019시즌에도 최강의 자리를 재확인했다.

챔피언결정전에 직행한 두산은 정규리그 2, 3위 팀의 플레이오프 승자를 상대로 4시즌 연속 통합 우승에 도전한다.

남자부 챔피언결정전은 4월 19일과 21일에 1, 2차전이 각각 펼쳐진다.

전반을 14-8로 앞서며 기선을 잡은 두산은 정의경과 조태훈이 5골씩 터뜨리며 공격을 이끌었다.

SK는 이번 시즌 '타도 두산'을 외치며 영입한 외국인 선수 부크 라조비치가 4골, 2블록슛으로 제 몫을 했으나 연고지인 청주에서 두산의 정규리그 1위 등극을 지켜봐야 했다.

이어 열린 경기에서는 부산시설공단이 경남개발공사를 25-22로 물리치고 여자부 선두를 질주했다.

◇ 17일 전적

▲ 남자부

두산(15승) 25(14-8 11-12)20 SK(9승 1무 5패)

▲ 여자부

부산시설공단(15승 2패) 25(12-15 13-7)22 경남개발공사(3승 14패)

emailid@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