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 1차전 졌지만 챔프전 갈 수 있어…공식 깨겠다"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GS칼텍스가 그야말로 벼랑 끝에서 탈출했다.

GS칼텍스는 17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18-2019 여자부 플레이오프(PO·3전 2승제) 2차전에서 한국도로공사를 세트 스코어 3-2(25-15 22-25 19-25 25-20 15-11)로 제압했다.

GS칼텍스는 지난 15일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도로공사에 세트 스코어 2-3으로 패했다. 2차전에서도 졌다면 그대로 봄 배구를 마감해야 하는 상황이었다.

1세트를 이기고 2·3세트를 내리 내준 상황에 몰리기도 했다. 4세트는 마지막 기회였다.

GS칼텍스는 4세트에 기적같이 살아나 도로공사를 5세트로 끌고 갔다. 5세트에서는 10-10에서 14-10으로 달아나는 데 성공하며 값진 승리를 거뒀다.

경기 후 만난 선수들은 그 누구보다 단단한 각오로 2차전에 임했다고 밝혔다.

31득점을 폭발한 강소휘는 "오늘 팬분들이 많이 와주셨는데 실망을 드리지 말아야 한다는 각오가 있었다. 지면 죽는다는 그런 생각으로 했다"고 말했다.

이날 장충체육관은 4천200석이 가득 차는 만원 관중을 기록했다.

강소휘는 "지금 체력이 40% 남았다"면서도 "힘들다. 그런데 끝나고 나니까 힘들다고 느끼는 것이지, 경기할 때는 몰랐다"며 웃었다.

이제 GS칼텍스는 19일 김천에서 열리는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도로공사를 한 번 더 이기면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할 수 있다.

GS칼텍스로서는 힘든 도전이다. V리그 출범 후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진 팀이 챔피언결정전에 오른 사례는 한 번도 없었다.

팀의 기둥 이소영은 새 역사를 쓰겠다고 당차게 말했다.

이소영은 "끝까지 물고 늘어져 보려고 한다"며 "15세트까지 가도 끝까지 간다면 플레이오프 1차전 승리 팀이 100% 이긴다는 것을 깨지 않을까"라고 기대했다.

GS칼텍스와 도로공사는 1차전과 2차전에서 모두 풀세트 접전을 치렀다. 3차전에서도 풀세트까지 가더라도 꼭 승리하겠다는 의지가 담긴 말이다.

이소영은 2차전에서 블로킹 6개, 서브에이스 2개 포함 23득점을 거뒀다. 왼쪽 엄지손톱이 뒤집힌 부상을 극복한 투혼이 빛났다.

이소영은 "손톱이 떨어져 있어서 테이핑하고 뛰었다. 이 부분에 공이 직접 맞으면 통증이 있기는 하지만, 그렇지 않으면 연습할 때 괜찮더라"라고 의연하게 말했다.

이소영은 1세트에서 주춤했던 공격력이 세트 후반에 올라와 동료에게 미안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공격 박자가 안 맞아서 자신이 없었다. 세터 이고은도 제가 안 되니까 부담을 안 주려고 다른 선수들에게 공을 돌렸던 것 같다. 늦게 몸이 올라와서 미안하다. 소휘에게 고맙다고 말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강소휘와 이소영이 더욱 힘을 낸 또 다른 이유가 있다. GS칼텍스는 이날 외국인 선수 알리 없이 국내 선수들로만 뭉쳐서 승리를 합작했다.

이소영은 "외국인 선수 없이 경기했는데 다행히 좋은 결과가 나왔다. 선수들이 믿음으로 경기한 결과가 나와서 정말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소휘는 "알리가 경기를 안 뛰어서 더 책임감을 갖고 뛰려고 했다. 그래서 더 잘 된 것 같다"고 밝혔다.

abbi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