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미국과 일본 정부가 미 해군의 이지스함에 탑재할 신형 레이더를 공동개발할 계획이라고 교도통신이 17일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양국 외교소식통을 인용해 미 해군의 이지스함이 스스로를 방어하는데 사용할 저공감시 레이더를 함께 개발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이지스함의 레이더 체계는 고공에서 육지 등의 표적으로 날아오는 탄도미사일을 탐지하는 것과 이지스함이 타깃인 저공 미사일을 탐지하는 것 등 2가지로 나뉜다.

양국이 함께 개발하는 것은 이 중 이지스함 방어를 위한 레이더 체계다.

미 해군의 이지스함은 현재 저공 미사일 탐지에 안테나를 회전시켜 주위를 경계하는 'AN/SPQ-9B' 레이더를 사용하고 있는데, 사각(死角)이 발생해 탐지가 늦은 단점이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이에 미국과 일본은 4개의 방향에 고정해 상시적으로 전방위를 감시할 수 있는 신형 레이더를 함께 개발할 계획이다.

일본은 이 신형 레이더를 자국의 이지스함에도 탑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미국과 일본은 신형 요격미사일 'SM3블록2A'의 공동개발을 최근 마무리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신형 레이더 개발은 미사일방어(MD) 체계 강화와 관련한 미일 간 협력의 새로운 핵심이 될 것이라고 교도통신은 설명했다.

bkki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