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뉴질랜드 경찰은 17일(현지시간) 더니든 공항에서 수상한 포장물이 발견됐다는 보고에 따라 이 공항을 폐쇄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신고를 받고 경찰과 폭발물처리반이 현장에 투입돼 문제의 포장물이 무엇인지 파악하고 있다.

더니든은 지난 15일 크라이스트처치의 이슬람 사원 2곳에서 총기 테러를 저질러 50명을 숨지게 한 호주 출신 브렌턴 태런트(28)가 거주하던 곳이다.

firstcircl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