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이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예선에 참가하기 위해 17일 출국했다.

현지에서 합류하는 일부 선수를 제외한 17명의 선수와 김 감독 등 코치진은 이날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대회 장소인 캄보디아 프놈펜으로 떠났다.

K리그 선수를 중심으로 한 23명의 U-23 대표팀은 지난 11일부터 경기도 파주 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에서 손발을 맞췄다.

이번 대회에서 대표팀은 22일 대만, 24일 캄보디아, 26일 호주와 차례로 H조 조별리그 경기를 치른다.

각 조별 1위 11개 팀과 조 2위 상위 4개 팀이 내년 1월 태국에서 열리는 AFC U-23 챔피언십 본선에 참가한다. 본선은 아시아 3장의 티켓이 걸린 2020 도쿄올림픽 최종예선을 겸한다.

한편 오는 5월 폴란드에서 열리는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출전을 앞둔 정정용 호도 이날 오전 스페인으로 전지훈련을 떠났다.

U-20 대표팀은 현지에서 프랑스, 우크라이나 등과 친선전을 통해 실전 감각을 점검할 예정이다.

mihy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