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인천 영흥도 인근 해상에서 엔진 고장으로 표류하던 고무보트 탑승객 3명이 해경에 구조됐다.

17일 인천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13분께 인천시 옹진군 영흥도 남방 4.7km 해상에서 고무보트 한 척이 엔진 고장으로 표류 중이라는 신고가 해경에 접수됐다.

신고를 받은 해경은 구조정 등을 투입해 A(43)씨 등 고무보트 탑승객 3명을 구조하고, 고장 난 고무보트를 인근 진두항까지 예인했다.

이 고무보트는 이날 오전 9시 15분께 선재도 넛출선착장에서 출항해 낚시 등 레저활동을 하던 중 엔진이 고장 난 것으로 파악됐다.

해경 관계자는 "동절기가 지나고 봄철을 맞아 오랜만에 바다를 찾는 레저객은 엔진 등 장비를 꼭 점검해야 한다"고 말했다.

ho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