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배드민턴 맏언니 장예나-정경은, 스위스오픈 우승(종합)

송고시간2019-03-17 22:4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젊은 피' 출전한 중국 마스터스서는 금 2·동 2

배드민턴 여자복식 장예나-정경은
배드민턴 여자복식 장예나-정경은

[요넥스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배드민턴 대표팀의 '맏언니조' 장예나(30)-정경은(29·이상 김천시청)이 올해 첫 국제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세계 랭킹 14위 장예나-정경은은 17일(현지시간) 스위스 바젤에서 열린 2019 스위스오픈 배드민턴 선수권대회 여자복식 결승전에서 세계 랭킹 13위 마쓰야마 나미(21)-시다 지하루(22·일본)를 2-0(21-16 21-13)으로 완파했다.

장예나-정경은은 1게임과 2게임에서 모두 8-8로 따라잡히기도 했지만, 노련한 경기 운영으로 마쓰야마-시다의 추격을 뿌리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장예나는 2017년 이소희(25·인천국제공항)과 함께 전영오픈 정상에 올랐고, 정경은은 2016년 신승찬(25·삼성전기)과 호흡을 맞춰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동메달을 획득하는 등 풍부한 경험을 자랑한다.

둘이 복식조로 뭉친 이후로는 지난해 12월 코리아 마스터스에서 이소희-신승찬을 제치고 우승을 거뒀고, 이번 대회에서 다시 정상의 맛을 봤다.

여자단식 성지현(29·인천국제공항)은 16일 준결승전에서 패하며 공동 3위로 대회를 마쳤다.

이로써 한국 대표팀은 스위스 오픈에서 금메달 1개와 동메달 1개를 수확했다.

대표팀 소속은 아니지만, 개인 자격으로 출전한 남자복식 이용대(31·요넥스)-김기정(29·삼성전기)도 동메달을 획득했다. 이용대-김기정의 올해 첫 메달이다.

배드민턴 여자복식 김혜린-백하나
배드민턴 여자복식 김혜린-백하나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표팀의 신예 선수들이 대거 출전한 2019 중국 마스터스 배드민턴 선수권대회에서는 한국이 금메달 2개와 동메달 2개를 수확했다.

여자단식 세계랭킹 38위 김가은(21·삼성전기)은 17일 중국 하이난성 링수이에서 열린 대회 결승전에서 세계랭킹 37위 장이만(중국)을 2-1(22-20 14-21 21-17)로 꺾고 정상에 올랐다.

여자복식 세계랭킹 52위 김혜린(24·인천국제공항)-백하나(19·MG새마을금고)도 결승에서 세계랭킹 77위 류쉬안쉬안-샤위팅(중국)을 2-1(21-14 14-21 21-15)로 제치고 금메달을 차지했다.

앞서 16일 준결승에서 김가은에게 패한 김효민(24·인천국제공항)과 장이만에게 결승 진출권을 내준 심유진(20·인천국제공항)은 공동 3위로 대회를 마치며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abbi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