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미필적 고의'? 美민주 유력잠룡 바이든 출마 언급했다 주워담아

송고시간2019-03-17 23:5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대선 출마자 중 내가 가장 진보적"이라고 했다 일단 진화

조 바이든 전 미국 부통령
조 바이든 전 미국 부통령

(피닉스[미 애리조나주] AFP=연합뉴스) bulls@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실수를 가장한 미필적 천기누설?'

미국 민주당의 유력한 차기 대권 주자로 꼽히는 조 바이든(77) 전 부통령이 지지자들 앞에서 출마 선언에 가까운 발언을 했다 일단 주워 담았다.

그러나 워싱턴 정가 등에서는 그의 출마를 거의 기정사실로 받아들이며 공식 출마 선언이 임박한 것으로 내다보는 분위기이다.

미 언론들에 따르면 바이든 전 부통령은 16일(현지시간) '홈그라운드'인 델라웨어주에서 열린 민주당 만찬 행사에서 "나는 신좌파로부터 비판을 받는다는 이야기를 듣곤 한다"며 "나는 대선에 출마하는 그 누구보다 가장 진보적 이력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곧이어 "내 말은 '출마할 사람들'이라는 뜻이다. 내가 출마한다고 말하려고 한 건 아니다"라고 재빨리 진화에 나섰다.

실제 바이든 전 부통령은 이날 연설을 통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비판하는 등 대권주자의 발언을 방불케 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세계 무대 리더로서의 미국 대통령 역할에서 벗어나 동맹들을 저버렸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비판 언론들을 향해 즐겨 쓰는 '가짜뉴스'라는 표현을 거론, "트럼프의 단골 표현인 '가짜뉴스'가 국민을 공포에 떨게 하는 모든 독재자가 즐겨쓰는 표현이 된 게 우연의 일치가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로이터 제공]

유튜브로 보기

그러면서 "우리는 말 그대로 미국의 영혼을 위한 전투를 치르고 있다"고 덧붙였다.

AP통신은 17일 "조 바이든은 뜻하지 않게 대권 도전 구상을 드러낸 걸까 아니면 원고에 없는 즉흥 발언을 하는 것으로 유명한 평판대로 단순한 실언이었을까"라면서 "바이든이 원고와 다르게 말하는 걸 좋아하는 거로 정평이 나 있긴 하지만 이번 발언은 '워싱턴 스타일'의 천기누설 실수인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앞서 뉴욕타임스(NYT)는 바이든 전 부통령의 차기 대권 도전이 거의 확정적이라며 "핵심 참모진이 민주당 진영의 선거전략가들을 경선캠프에 영입하고 있고, 조만간 대선 레이스에 뛰어들 것"이라고 지난 7일 보도한 바 있다. 경선캠프는 다음 달 초 출범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NYT는 덧붙였다.

현재 민주당 내에 차기 대권에 도전장을 낸 잠룡들은 버니 샌더스(77) 엘리자베스 워런(69) 카말라 해리스(54) 코리 부커(49) 에이미 클로버샤(58) 상원의원, 베토 오루어크(46) 전 하원의원 등 총 15명으로, 바이든 전 부통령이 출마를 공식화할 경우 경선 레이스가 새로운 국면을 맞으며 재점화될 전망이다.

hanks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