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데스크 "당사자와 시청자께 사과"…윤지오 수용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송은경 기자 = MBC TV '뉴스데스크'가 지난 18일 생방송에서 고(故) 장자연의 동료배우이자 '장자연 문건' 목격자인 윤지오 씨에게 문건 속 실명을 공개하라고 요구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고 사과했다.

왕종명 앵커는 전날 스튜디오에 나온 윤 씨에게 "장자연 문건에 방씨 성을 가진 3명, 이름이 특이한 정치인이 있다고 했는데 공개할 의향이 있는가"라고 물었다.

이에 윤씨는 "지난 10년간 미행에도 시달리고, 수차례 이사도 하고 해외로 도피할 수밖에 없었다. 또 명예훼손으로 고소를 당하면 전 증언자·목격자 신분이 아니라 피의자가 돼 명예훼손에 대한 배상을 해야 한다"며 대답을 회피했다.

그럼에도 왕 앵커는 재차 "검찰 진상조사단에 (이름을) 말하는 것과 생방송 뉴스에서 공개하는 것은 다른 차원이고, 생방송 뉴스 시간에 이름을 밝히는 것이 진실을 밝히는 데 더 빠른 걸음으로 갈 수 있다는 생각은 안 해봤는가"라고 물었다.

윤씨는 이러한 질문에 다시금 "책임져 줄 수 있냐, 살아가야 하는데 어려움이 따른다"며 끝내 공개를 거부했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뉴스데스크' 게시판 등을 통해 제작진이 10년 만에 어렵게 얼굴과 실명을 공개하고 진실 규명을 위해 노력하는 윤씨에 대한 배려가 매우 부족했다고 크게 비판했다.

익명의 한 누리꾼은 "신변의 위협이 따른다고 하는데도 이름을 왜 못 밝히냐고 종용하는 게 소양도 인성도 부족해보인다"고 비판했고, 닉네임 'clu****'도 "제보자 보호는 못 할망정 누굴 고통 속에 죽게 하려고 하냐. 기자 맞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하루가 지나도 비판이 수그러들지 않자 '뉴스데스크' 제작진은 19일 입장을 내고 "왕종명 앵커와 뉴스 제작진은 시청자의 비판을 무겁게 받아들인다"라며 "당사자인 윤지오 씨에게 직접 사과했고, 오늘 방송을 통해 시청자께도 사과드리겠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시청자 여러분의 비판에 늘 귀 기울이며 더욱 신뢰받는 뉴스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윤씨에게 직접 질문을 던진 왕 앵커는 이날 '뉴스데스크'가 본격 시작되기 전 스튜디오에서 사과를 했다.

그는 "전날 윤씨 인터뷰를 진행했다. 질문 가운데 문건에 등장하는 유력 인사의 실명 공개에 대한 내용이 있었고, 이 과정에서 출연자 배려 없이 무례하고 부적절하게 질문했다는 시청자들의 비판이 있었다"며 "이 비판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시청자와 윤씨에게 사과드린다"라고 말한 뒤 고개를 숙였다.

윤 씨 역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뉴스 진행자로서는 당연히 국민들께서 알고자하는 질문들을 하기 위해 애써주셨을 테고 현재 제 상황을 제대로 모르셨을 테니 그럴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직접 사과도 받았다"라고 수용했다.

그는 이어 "앞으로 모든 인터뷰가 목격자와 증언자의 입장을 먼저 헤어리고 이뤄질 수 있었으면 바람"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뉴스데스크'는 전날 개편 후 첫 방송이었다. MBC TV는 전날부터 오후 7시 30분에 '뉴스데스크'를 시작, 지상파 3사 중 가장 오랜 시간인 85분간 방송했다. 그러나 악재 속에 시청률은 3.7%(닐슨코리아 기준)로 기존과 비교해 큰 변화는 없었다.

윤지오에 실명 공개 요구한 MBC '뉴스데스크' 앵커...결국 사과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nora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