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지역 강한 돌풍 불고 천둥·번개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20일 오후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비가 내리고 일부 지역에서는 천둥·번개가 치고 있다.

비가 내리면서 1군 발암 물질인 미세먼지 농도는 빠른 속도로 떨어지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현재 전국이 흐리고 강원도와 경상도 일부를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내리고 있다.

제주도와 전남 해안에는 천둥·번개가 치는 곳도 있다.

이날 들어 오후 4시까지 강수량은 서울 1.8㎜, 인천 1.1㎜, 경기 수원 3.1㎜·안양 2.5㎜·군포 2.5㎜이다.

충남 태안 북격렬비도에는 4.5㎜, 전남 장흥에는 6.5㎜, 제주 추자도에는 5.5㎜의 비가 내렸다.

비는 21일 새벽부터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내일 들어 비를 동반한 저기압의 영향에서 차차 벗어날 예정"이라며 "전국이 흐리고 비가 오다가 오전 6시께 서쪽 지방부터 그치기 시작해 오전에는 대부분 지역에서 비가 그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21일 새벽 비가 오는 지역에서는 강한 돌풍이 불고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특히 제주도와 남해안, 지리산 부근에서는 21일 새벽 시간당 20∼30㎜의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겠으니 주의해야 한다.

서울에는 이날 오후 2시께부터 비가 내리기 시작했다. 비 덕분에 미세먼지 농도는 낮아지는 추세다.

이날 오전 10시께 100㎍/㎥를 넘던 서울의 초미세먼지(PM-2.5) 농도는 오후 4시 현재 50㎍/㎥로 낮아진 상태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 관계자는 "시간당 10㎍/㎥ 정도씩 농도가 낮아지고 있다"며 "오늘 밤에는 전국이 '보통' 또는 '좋음' 수준을 회복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21일에는 전국의 하루 평균 초미세먼지 농도가 '보통' 또는 '좋음'일 것으로 국립환경과학원은 내다봤다.

ksw08@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