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전국 봄비로 미세먼지 농도 '뚝'…내일 새벽부터 그쳐

송고시간2019-03-20 17:0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일부 지역 강한 돌풍 불고 천둥·번개

준비없이 갑작스럽게 찾아온 봄비
준비없이 갑작스럽게 찾아온 봄비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의 거리에서 우산을 미처 준비하지 못한 시민이 박스를 뒤집어 쓰고 길을 지나고 있다. 절기상 낮과 밤의 길이가 같아진다는 춘분인 21일 전국에 내리던 비는 새벽 서쪽지방부터 그치고 미세먼지도 물러날 것으로 전망된다. 2019.3.20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20일 오후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비가 내리고 일부 지역에서는 천둥·번개가 치고 있다.

비가 내리면서 1군 발암 물질인 미세먼지 농도는 빠른 속도로 떨어지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현재 전국이 흐리고 강원도와 경상도 일부를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내리고 있다.

제주도와 전남 해안에는 천둥·번개가 치는 곳도 있다.

이날 들어 오후 4시까지 강수량은 서울 1.8㎜, 인천 1.1㎜, 경기 수원 3.1㎜·안양 2.5㎜·군포 2.5㎜이다.

충남 태안 북격렬비도에는 4.5㎜, 전남 장흥에는 6.5㎜, 제주 추자도에는 5.5㎜의 비가 내렸다.

비는 21일 새벽부터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내일 들어 비를 동반한 저기압의 영향에서 차차 벗어날 예정"이라며 "전국이 흐리고 비가 오다가 오전 6시께 서쪽 지방부터 그치기 시작해 오전에는 대부분 지역에서 비가 그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21일 새벽 비가 오는 지역에서는 강한 돌풍이 불고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특히 제주도와 남해안, 지리산 부근에서는 21일 새벽 시간당 20∼30㎜의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겠으니 주의해야 한다.

서울에는 이날 오후 2시께부터 비가 내리기 시작했다. 비 덕분에 미세먼지 농도는 낮아지는 추세다.

이날 오전 10시께 100㎍/㎥를 넘던 서울의 초미세먼지(PM-2.5) 농도는 오후 4시 현재 50㎍/㎥로 낮아진 상태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 관계자는 "시간당 10㎍/㎥ 정도씩 농도가 낮아지고 있다"며 "오늘 밤에는 전국이 '보통' 또는 '좋음' 수준을 회복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21일에는 전국의 하루 평균 초미세먼지 농도가 '보통' 또는 '좋음'일 것으로 국립환경과학원은 내다봤다.

ksw08@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