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 여성들에 죄송…평생 반성하며 살겠다"
'경찰총장' 언급했던 김모씨, '김상교씨 폭행' 버닝썬 이사도 영장심사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정래원 기자 = 성관계 동영상을 불법적으로 촬영·유포한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30)이 구속영장 심사에 출석했다.

정준영은 21일 오전 9시35분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이 열리는 서울 서초구 중앙지법에 도착했다.

그는 "죄송하다. 용서받을 수 없는 범죄를 저질렀다. 저에 대한 모든 혐의를 인정한다"며 "(혐의에 대해) 일체 다투지 않고 법원에서 내려주는 판단에 겸허히 따르겠다"고 했다.

이어 "저로 인해 고통받은 피해자 여성분들과 근거 없이 구설에 오르며 2차 피해를 본 여성분들, 지금까지 관심과 애정을 보여주신 모든 분께 다시 한 번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며 "수사에 성실히 응하고 내가 저지른 일을 평생 반성하며 살아가겠다"고 말했다.

검은 양복 차림으로 법원에 도착한 정준영은 고개를 숙여 인사한 뒤 미리 종이에 적어온 입장을 취재진 앞에서 읽고 곧바로 법정으로 향했다. 카카오톡 대화방(카톡방)에 올린 동영상을 여성들 동의를 받고 찍었는지 묻는 질문에는 대답을 하지 않았다.

한 차례 고개를 푹 숙인 뒤 흰 A4용지를 꺼내 입장문을 읽어 내려가던 정준영은 잠시 눈물을 글썽이기도 했다.

정준영은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 등과 함께 있는 카톡방 등에 불법 촬영한 것으로 의심되는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를 받는다.

그는 2015년 말 한 카톡방에서 여성들과의 성관계 사실을 언급하며 몰래 촬영한 영상을 전송하는 등 동영상과 사진을 지인들과 수차례 공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도 10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성관계 몰카' 정준영 "평생 반성하며 살겠다"…입장문 전문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정준영의 지인이자 같은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김모 씨도 9시 40분께 법원에 도착했다.

김씨는 이번 사건이 촉발되는 계기가 된 강남의 유명 클럽 '버닝썬' 직원으로 일했으며 정준영, 승리 등과 함께 카톡방에 있었던 인물로, 그가 카톡방에서 '경찰총장'을 언급해 경찰과의 유착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두 사람에 대한 구속영장 심사는 임민성 부장판사의 심리로 오전 10시 30분부터 시작됐다. 두 사람의 구속 여부는 이날 저녁 또는 늦어도 22일 새벽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이 밖에도 버닝썬과 다른 강남 유명 클럽 '아레나' 폭행 사건에 연루된 이들의 구속영장 심사도 이날 열린다.

상해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버닝썬 이사 장모 씨는 이날 9시 55분께 법원에 도착했다. 장씨는 지난해 11월 클럽에서 다른 직원들과 함께 김상교씨를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장씨가 김상교씨를 폭행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오히려 김씨를 입건하는 등 사건을 부적절하게 처리했다는 논란이 불거지면서 버닝썬 관련 의혹이 처음 불거진 바 있다.

아레나 용역 경비원이었던 윤씨도 비슷한 시각 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했다. 윤씨는 2017년 10월 손님을 폭행해 전치 5주의 상해를 입힌 혐의(폭력행위 처벌법상 공동상해)로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윤씨의 폭행 사건은 당초 1년 넘게 가해자가 누군지 확인되지 않아 미제로 남았으나 버닝썬 사태를 계기로 경찰이 강남 일대 클럽들의 마약이나 성폭력 등 여러 의혹에 대해 전방위적인 수사에 나서면서 당시 사건이 윤씨의 소행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jae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