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도올 김용옥 한신대 석좌교수가 KBS 방송을 통해 이승만 전 대통령에 대해 "묘지에서 파내야 한다"라는 등 거세게 비판해 논란이 일고 있다.

앞서 김 교수는 지난 16일 KBS 1TV '도올아인 오방간다'에서 "이 전 대통령을 국립묘지에서 파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며 "이승만은 미국의 퍼핏(puppet), 괴뢰"라고 말했다.

그는 이외에도 "소련이야말로 한국을 분할 점령할 생각이 전혀 없었다. 미국이 분할 점령을 제시한 것에 대해서 소련은 될 수 있는 대로 빨리 독립시키는 것이 좋다는 생각이었다", "전 국민이 일치단결해 신탁통치에 찬성했으면 분단도 없었을 것" 등의 발언을 했다.

이에 보수 진영을 중심으로 김 교수의 정제되지 않은 발언을 공영방송인 KBS가 여과 없이 내보낸 게 문제라는 지적이 일었다.

보수 성향 소수 노조인 KBS 공영노동조합은 21일 성명을 내고 "김용옥 씨가 이미 특정 이념과 정파성에 경도된 인물이라고 치더라도 그의 발언을 여과 없이 그대로 내보낸 KBS가 공영방송이 맞느냐"라며 "심의규정이나 제작 가이드라인에 게이트키핑이 작동하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당장 김 씨를 퇴출하고 프로그램 내용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보수 진영에서는 이번 사례를 비롯해 정권 교체 후 새로 출범한 KBS 새 경영진 체제에서 이념 편향적인 발언이 방송되는 경우가 늘었다고 지적한다.

방송인 김제동의 진행하는 '오늘밤 김제동'에서 지난해 12월 이뤄진 '김정은 위인맞이 환영단장'의 인터뷰도 논란이 됐다. 다만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해당 방송에서 고의성이 확인되지 않는다며 '문제없음'으로 판단했다.

KBS는 당시 논란에 대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찬양한 적이 없고, 중립을 지켰다"라고 반박한 바 있다.

그러나 KBS는 이번 김 교수의 발언에 대해서는 따로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lisa@yna.co.kr